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중 경쟁 속 한국 외교 다양한 포트폴리오 필요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중 경쟁 속 한국 외교 다양한 포트폴리오 필요 유료

    ... 수많은 인간의 생명을 사지로 내모는 미국의 방역 거버넌스를 문제 삼는 한편, 인종과 소수민족 차별, 극심한 빈부 격차, 안보라는 미명으로 시장경제 질서를 파괴하는 국가가 어떻게 '자유의 등불'인가를 반문하고 있다. 또 '독재와 민주' 이분법으로 매카시즘(반공산주의 선풍)을 의도적으로 조장하고 자국의 마음에 들지 않으면 제재의 몽둥이를 휘두르면서 국제질서의 파괴자가 되었으며, ...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나는 오늘도 새로운 길을 간다” 82년 전의 다짐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나는 오늘도 새로운 길을 간다” 82년 전의 다짐 유료

    ... 기념관도 코로나19로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윤동주 생일인 12월 30일에 맞춰 일반 개방할 예정이다. 윤동주가 일본에서 마지막으로 남긴 '쉽게 쓰여진 시'의 마지막 대목을 옮겨본다.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금 내몰고/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나는 나에게 적은 손을 내밀어/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 윤동주 조카인 유족 대표 윤인석 교수(성균관대 건축과)는 ...
  • 장제스 교육주권 선언…35세에 모교 교장 된 우이팡

    장제스 교육주권 선언…35세에 모교 교장 된 우이팡 유료

    ... “진링여자대학은 우이팡에게 대학을 맡기기로 결정했다. 즉시 귀국할 필요는 없다. 미국의 여자대학을 충분히 둘러보며 교장 임무 수행할 준비를 하기 바란다.” 우이팡 35세 때였다. 같은 해 11월 4일 밤, 오색 등불이 진링여대 체육관을 물들였다. 귀빈석이 요란했다. 소박한 복장에 단정한 모습의 우이팡이 취임사를 시작했다. 첫마디에 다들 깜짝 놀랐다.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