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단50주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는 주먹은 받아쳐야지 … '완장'찬 사회 독설로 흔든 사내

    오는 주먹은 받아쳐야지 … '완장'찬 사회 독설로 흔든 사내 유료

    ... 단편소설 '회색 면류관의 계절'이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된 때가 1968년이니 올해가 등단 50주년이다. 부인이 꼼꼼하게 챙겨 둔 스크랩북에는 윤씨의 당선소감이 담긴 1968년 1월 ... 윤흥길 1942년 전북 정읍 생. 196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회색 면류관의 계절'로 등단한 뒤 50여 년 한국 사회의 역사현실과 삶의 부조리를 천착해 온 근성의 작가. 그 갈등 극복과 ...
  • 시와 한 몸이 되는 날을 기다립니다

    시와 한 몸이 되는 날을 기다립니다 유료

    ... 하기에 '어제 왔으면 먹었지' 했더니 '지금 사줘' 하더라고요. 그때부터 친해졌어요.” 등단 20년만인 84년에야 첫 시집을 냈습니다. “당시엔 주지주의 교육의 영향으로 시들이 어려웠어요. ... 가장 잘한 일은 김초혜와 결혼한 것”이라는 게 대 소설가의 여전한 공언이다. 올해로 결혼 50주년을 맞은 지금도 여전히 잉꼬부부로 산다. 비결이 뭘까. “결혼할 때 약속한 게 있어요. 결혼 ...
  • 시와 한 몸이 되는 날을 기다립니다

    시와 한 몸이 되는 날을 기다립니다 유료

    ... 하기에 '어제 왔으면 먹었지' 했더니 '지금 사줘' 하더라고요. 그때부터 친해졌어요.” 등단 20년만인 84년에야 첫 시집을 냈습니다. “당시엔 주지주의 교육의 영향으로 시들이 어려웠어요. ... 가장 잘한 일은 김초혜와 결혼한 것”이라는 게 대 소설가의 여전한 공언이다. 올해로 결혼 50주년을 맞은 지금도 여전히 잉꼬부부로 산다. 비결이 뭘까. “결혼할 때 약속한 게 있어요. 결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