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단 50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태주 “나처럼 살지 말고 너처럼 살라고 격려를”

    나태주 “나처럼 살지 말고 너처럼 살라고 격려를” 유료

    나태주 시인은 '50년이면 나무가 자라서 늙고 쓰러질 시간이다. 그런 시간을 기록한 글을 통해 나를 다시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 오래 ... 꽃밭이다』 새로 나온 산문집 『오늘도 네가 있어 마음속 꽃밭이다』(열림원)는 나태주 시인의 등단 50년을 미리 기념하는 책이다. 그간 펴냈던 산문집에서 골라 뽑은 산문과 미발표 산문 등 약 ...
  • 오는 주먹은 받아쳐야지 … '완장'찬 사회 독설로 흔든 사내

    오는 주먹은 받아쳐야지 … '완장'찬 사회 독설로 흔든 사내 유료

    ━ [정재숙의 공간탐색] 데뷔 50년 소설가 윤흥길 앞으로 난 큰 창으로 뜰과 이웃집이 보인다. 작가의 책상 왼쪽 작은 창으로는 산들이 가득하다. 사람 사는 쪽을 향한 서재 배치다. ... 단편소설 '회색 면류관의 계절'이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된 때가 1968년이니 올해가 등단 50주년이다. 부인이 꼼꼼하게 챙겨 둔 스크랩북에는 윤씨의 당선소감이 담긴 1968년 1월 ...
  • 페미니즘 글쓰기, 여성성의 상징 질서를 섬뜩한 문장으로 깬 오정희 소설서 비롯

    페미니즘 글쓰기, 여성성의 상징 질서를 섬뜩한 문장으로 깬 오정희 소설서 비롯 유료

    ... 여성들은 시선의 대상이라는 자리에서 벗어나, 여성적 응시의 위치에서 타인과 자신을 들여다본다. 등단작 '완구점 여인'에서 어린 시절 도벽의 증상을 가졌던 '나'는 신체적인 장애를 가진 '완구점 ... 섬뜩한 문장들은 어떤 익숙한 화해의 장면도 없이 강렬한 미학적 서스펜스에 다다른다. 오정희의 등단 50년은 한국여성문학사의 50년과 나란히 진행된 시간이었다. 한 후배 여성작가가 “소설의 시작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