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 시조 백일장] 11월 수상작

    [중앙 시조 백일장] 11월 수상작 유료

    ... 참새만한 어린것들 세상 일 눈도 못 뜬 채 물고 있다 젖병, 젖병 * 천사의 집: 미혼모들의 출산과 입양을 주선해주는 집. ■ ◆신필영 「 신필영 1983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조집 『지귀의 낮잠』 『누님동행』『둥근 집』 등. 이호우시조문학상, 오늘의시조문학상, 노산시조문학상 등 수상. 」 전깃줄에 올망졸망 모여 앉아서 뭐라 뭐라 조잘대는 참새 떼들은 정말 귀엽다. ...
  • [마이 베스트] 젊어야만 쓸 수 있는 청춘 이야기

    [마이 베스트] 젊어야만 쓸 수 있는 청춘 이야기 유료

    ... 같은 '아재'들이 이 소설집을 읽으면 다음과 같은 심리적 경로를 밟을 수 있다. ①거부감. '띠지'라고 부르는, 책을 둘러싼 길쭉한 형태의 홍보지에 인쇄된 다음과 같은 문안 때문이다. '등단작 누적 조회수 40만건! 기억해야 할, 기억하게 될 이름'. 여기서 등단작은 소설집의 표제작 '일의 기쁨과 슬픔'을 지시한다. 1986년생 작가 장류진은 지난해 '일의 기쁨과…'로 등단했다. ...
  • [마이 베스트] 젊어야만 쓸 수 있는 청춘 이야기

    [마이 베스트] 젊어야만 쓸 수 있는 청춘 이야기 유료

    ... 같은 '아재'들이 이 소설집을 읽으면 다음과 같은 심리적 경로를 밟을 수 있다. ①거부감. '띠지'라고 부르는, 책을 둘러싼 길쭉한 형태의 홍보지에 인쇄된 다음과 같은 문안 때문이다. '등단작 누적 조회수 40만건! 기억해야 할, 기억하게 될 이름'. 여기서 등단작은 소설집의 표제작 '일의 기쁨과 슬픔'을 지시한다. 1986년생 작가 장류진은 지난해 '일의 기쁨과…'로 등단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