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득점 역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삼성 또 한 명의 작은 거인, '163m' 김성윤의 벌크업 효과

    삼성 또 한 명의 작은 거인, '163m' 김성윤의 벌크업 효과 유료

    ... 삼성에는 또 한 명의 '작은 거인'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김지찬에 앞서 2017년 KBO리그 역대 최단신 선수로 기록된 외야수 김성윤(22)이다. 그의 신장 역시 163㎝다. 김성윤은 작은 ... 중견수로 나선 김성윤은 9회 2사 2루에서 추재현의 중전 안타 때 공을 잡아 홈으로 던져, 득점을 노리던 신인 나승엽을 아웃 처리했다. 낮은 포물선을 그린 정확하고 빠른 원바운드 송구였다. ...
  • '어머니의 이름으로' 첫 우승 도전 김한별

    '어머니의 이름으로' 첫 우승 도전 김한별 유료

    ... 2차전(76-72승)과 3차전을 연달아 잡아내며 챔피언결정전(챔프전)에 진출했다. 김한별은 2차전에서 22득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 3차전에서 15득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이변을 이끌었다. 4위가 챔프전에 오른 건 2001년 겨울리그 한빛은행(현 우리은행)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김한별은 4일 전화인터뷰에서 “젖 먹던 힘까지 다 쓰는 바람에 병원에 가서 링거를 맞았다. ...
  • '어머니의 이름으로' 첫 우승 도전 김한별

    '어머니의 이름으로' 첫 우승 도전 김한별 유료

    ... 2차전(76-72승)과 3차전을 연달아 잡아내며 챔피언결정전(챔프전)에 진출했다. 김한별은 2차전에서 22득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 3차전에서 15득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이변을 이끌었다. 4위가 챔프전에 오른 건 2001년 겨울리그 한빛은행(현 우리은행)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김한별은 4일 전화인터뷰에서 “젖 먹던 힘까지 다 쓰는 바람에 병원에 가서 링거를 맞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