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미트리우스 존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0살 아래 상대에… 추성훈 43개월 만의 링 복귀전 패배

    20살 아래 상대에… 추성훈 43개월 만의 링 복귀전 패배

    ... 추성훈은 '사랑이 아빠'로 더 유명해졌다. 그러나 지난해 하와이로 이주하면서 다시 MMA 복귀를 결심했고, 원챔피언십과 계약했다. 싱가포르에 본부가 있는 원챔피언십은 최근 UFC 출신 파이터인 드미트리우스 존슨, 에디 알바레즈를 영입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한편 추성훈은 이번 경기 패배로 격투기 은퇴의 기로에 섰다. 체력과 기술 모두 하락세를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추성훈은 ...
  • 마흔 다섯 살 파이터 추성훈, 4년 만의 격투기 복귀전

    마흔 다섯 살 파이터 추성훈, 4년 만의 격투기 복귀전

    ... 출전했던 추성훈(오른쪽). 사실상 격투계를 떠난 듯했던 추성훈은 지난해 말 원 챔피언십과 계약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원 챔피언십은 동남아시아를 기반으로 한 종합격투기 단체다. 최근엔 드미트리우스 존슨, 에디 알바레스 등 UFC 출신 스타들이 대거 합류해 단체 위상이 높아졌다. 한국계 싱가포르 여성 파이터 안젤라 리도 여성부 아톰급 챔피언으로 활약 중이다. 추성훈은 지난 3월 열린 일본 ...
  • 또 작은 선수가 이겼다… 세후도, 딜라쇼에 1R KO승

    또 작은 선수가 이겼다… 세후도, 딜라쇼에 1R KO승

    ... 빠르게 실력을 쌓은 세후도는 UFC 입성 이후에도 4연승을 달렸다. 2016년 4월 UFC 197에서 챔피언 드미트리우스 존슨에게 도전한 세후도는 1라운드 패배를 당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존슨과 재대결에서 승리하며 11차 방어에 성공했던 존슨의 장기집권에 종지부를 찍었다. 존슨은 이후 UFC를 떠나 원챔피언십으로 이적했다. 이번 대결이 중요했던 건 플라이급의 ...
  • T.J 딜라쇼, 앙숙 가브란트 꺾고 UFC 밴텀급 왕좌 복귀

    T.J 딜라쇼, 앙숙 가브란트 꺾고 UFC 밴텀급 왕좌 복귀

    ... 선수다. 우린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UFC 최다 방어(11회)에 성공한 플라이급(56.70㎏) 챔피언이자 파운드포파운드(체급에 관계없이 매기는 랭킹) 1위 드미트리우스 존슨(31·미국)을 도발했다. 앞서 열린 여성 스트로급(52.16㎏) 경기에선 이변이 일어났다. 랭킹 4위 로즈 나마유나스(24·미국)가 챔피언 요아나 옌드레이칙(30·폴란드)을 상대로 1라운드 ...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작다고 얕보면 크게 다친다 '옥타곤 마·마'

    작다고 얕보면 크게 다친다 '옥타곤 마·마' 유료

    드미트리우스 존슨은 UFC 선수 가운데 키가 가장 작지만 체급과 관계없이 매긴 랭킹에선 1위다. 도전자 헤이스를 공격하는 존슨(위). [캔자스시티 로이터=뉴스1] 키 1m60㎝에 장난스러운 목소리로 인터넷 게임 방송을 하는 남자. 만만하게 생각하고 그에게 시비를 걸었다간 혼쭐이 날 것이다. 미국 종합격투기 UFC 사상 최다 방어 타이기록을 세운 드미트리우스 ...
  • 현주엽 트리플 더블 '매직쇼' 국내선수론 시즌 처음

    현주엽 트리플 더블 '매직쇼' 국내선수론 시즌 처음 유료

    ... LG가 독주했다. 현주엽은 전반에만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LG를 이끌었다. 현주엽이 골밑으로 파고들면 서장훈.네이트 존슨.올루미데 오예데지 등 삼성의 장신 선수들이 겹수비했다. 그때마다 현주엽은 동료에게 공을 빼돌렸다. 이 패스를 드미트리우스 알렉산더(36득점)와 황성인(9득점) 등이 착실히 골로 연결했다. 2쿼터 30초쯤 21-15로 앞선 LG는 이후 4분 동안 ...
  • 떴다! 김일두… SK 2연승 이끌어

    떴다! 김일두… SK 2연승 이끌어 유료

    ... 경기에서 LG를 81-68로 누르고 2연승, SK와 함께 '러키 서울'을 노래했다. 올루미데 오예데지(29득점.15리바운드)가 골밑을 잘 지켰고 서장훈(16득점.9리바운드), 네이트 존슨(19득점.9리바운드)이 거들었다. LG의 현주엽(18득점)은 제몫을 했으나 드미트리우스 알렉산더(17득점.8리바운드)가 기대에 못 미쳤다. 2연패. 지난 시즌 챔피언 동부(옛 TG삼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