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라마 연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달이 뜨는 강' 왕빛나X이해영X김법래X황영희 합류···명품 라인업 완성

    '달이 뜨는 강' 왕빛나X이해영X김법래X황영희 합류···명품 라인업 완성

    사진=각 소속사 제공 명품 배우들이 '달이 뜨는 강'에 총출동한다. 2021년 상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바람과 구름과 비' 등을 연출한 윤상호 PD와 드라마 '카이스트', '개와 늑대의 시간', ...
  • '사생활' 고경표의 타깃은 누구? #김영민 #UI #김민상

    '사생활' 고경표의 타깃은 누구? #김영민 #UI #김민상

    '사생활'의 진실 추적자, 고경표의 타깃은 누구일까.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의 이정환(고경표)은 자신이 죽어야 했던 이유를 추적하고 있다. 교통사고를 조작해 이 세상에서 자신의 존재를 지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행복해야 할 차주은(서현)과의 결혼식 당일, 의문의 적들로부터 ...
  • '경우의 수' 설레는 2막 돌입! '심쿵' 비하인드 하드털이

    '경우의 수' 설레는 2막 돌입! '심쿵' 비하인드 하드털이

    '경우의 수'가 더 짜릿하고 설레는 2막을 연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 측은 27일, ... 이끌어가는 청춘 배우들. 이들이 보여줄 더 흥미진진한 후반부가 기대를 모은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9회는 오는 30일(금)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
  • 신예 차동하, KBS 드라마 스페셜 '일의 기쁨과 슬픔' 캐스팅

    신예 차동하, KBS 드라마 스페셜 '일의 기쁨과 슬픔' 캐스팅

    사진=블루드래곤 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인 배우 차동하가 KBS2 드라마 스페셜 '일의 기쁨과 슬픔'에 캐스팅되었다 27일 차동하의 소속사 블루드래곤 엔터테인먼트는 "차동하가 KBS2 ... 장편 드라마에서는 다루기 어려운 참신하고 의미 있는 소재와 독창적인 스토리를 선보이며 많은 드라마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세 번째 작품으로 선정된 '일의 기쁨과 슬픔'(연출 최상열/극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왕은 잔 다르크를 구하지 않았다

    [이현상의 시시각각] 왕은 잔 다르크를 구하지 않았다 유료

    ... 붙이려면 지키려는 가치가 이 정도는 돼야 하지 않겠나. 선거라는 민주적 절차가 비선출 권력 기구를 사유물처럼 주물러도 된다는 마패는 아니지 않은가.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쓰는 막장 드라마의 총연출자는 따로 있겠지만, 악역을 맡은 배우인들 계산이 없을 리 없다. 추 장관에겐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성으로 나락에 떨어졌던 트라우마가 있다. 그의 '오버 액션'은 나름의 생존법일 ...
  • 다수가 등 돌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반전 인기

    다수가 등 돌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반전 인기 유료

    ... SBS 월화극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모두의 흥행 실패 예측을 보기 좋게 따돌렸다. 드라마 초반 기획 단계만 해도 여럿 배우에게 시놉시스가 건네졌다. 경험이 많지 않은 조영민 PD와 ... 볼 PD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자칫 지루할 수 없는 밖에 없는 플롯을 감각적이고 세련된 연출의 힘으로 극복하고 있다. 클리셰가 아닌 매회 새로운 연출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였다. 잔잔함과 ...
  • 8타 차 완승…김효주 혼자 빛났다

    8타 차 완승…김효주 혼자 빛났다 유료

    ... 선글라스를 썼다. 2015년 미국 진출 후 부상으로 흔들리기도 했다. 지난해부터는 근육을 키워 몸이 단단해졌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자 골프 최고 선수가 그라는 평가도 나왔다. 또 하나, 드라마연출되기에는 이번 대회 코스가 너무 어려웠다. 블랙스톤은 국내에서 손꼽히는 난코스다. KLPGA 측은 “메이저대회인 만큼 올해는 난도를 확 높였다. 러프가 80㎜로 예년보다 길다. 페어웨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