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뒤안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20년, 쌍둥이는 해피엔딩을 꿈꾼다

    2020년, 쌍둥이는 해피엔딩을 꿈꾼다 유료

    ... 별명으로 마무리하고 싶다"고 간절함을 드러냈다. 창단 30주년을 맞는 올해 단단한 각오로 출발한다. 이규홍 대표이사는 "1990년 창단 첫 통합우승, 1994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역사의 뒤안길로 보내고 모두 제2의 창단을 맞는다는 자세로 트윈스의 성공시대를 만들어내자"며 "창단 30주년을 구단의 야망과 팬들의 소망을 모두 성취하자"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류중일 감독 역시 "창단 ...
  • 2020년, 쌍둥이는 해피엔딩을 꿈꾼다

    2020년, 쌍둥이는 해피엔딩을 꿈꾼다 유료

    ... 별명으로 마무리하고 싶다"고 간절함을 드러냈다. 창단 30주년을 맞는 올해 단단한 각오로 출발한다. 이규홍 대표이사는 "1990년 창단 첫 통합우승, 1994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역사의 뒤안길로 보내고 모두 제2의 창단을 맞는다는 자세로 트윈스의 성공시대를 만들어내자"며 "창단 30주년을 구단의 야망과 팬들의 소망을 모두 성취하자"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류중일 감독 역시 "창단 ...
  • 2020년, 쌍둥이는 해피엔딩을 꿈꾼다

    2020년, 쌍둥이는 해피엔딩을 꿈꾼다 유료

    ... 별명으로 마무리하고 싶다"고 간절함을 드러냈다. 창단 30주년을 맞는 올해 단단한 각오로 출발한다. 이규홍 대표이사는 "1990년 창단 첫 통합우승, 1994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역사의 뒤안길로 보내고 모두 제2의 창단을 맞는다는 자세로 트윈스의 성공시대를 만들어내자"며 "창단 30주년을 구단의 야망과 팬들의 소망을 모두 성취하자"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류중일 감독 역시 "창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