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 남자의 스타일 토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중토크③] 박정민 "최동훈 감독님 '콧수염 길러봐' 조언, 헌정의 마음"

    [취중토크③] 박정민 "최동훈 감독님 '콧수염 길러봐' 조언, 헌정의 마음" 유료

    ... 만나든 박정민(32)은 그대로의 박정민을 간직하고 있다. 제52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자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면서 가졌던 취중토크 이후 딱 3년만에 다시 만난 박정민이다. 같은 의상을 ... 말아라' 대놓고 말씀하세요. 정민이 형을 정말 좋아하시거든요. 부모님 말씀을 잘 듣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제 마음도 같아요." 박정민의 현 뇌구조를 정리하면 크게 '책방'과 ...
  • [취중토크③] 정해인 "최근 몸도 마음도 아파… 번아웃 경험"

    [취중토크③] 정해인 "최근 몸도 마음도 아파… 번아웃 경험" 유료

    ...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시동' 등 바쁜 스케줄로 술을 멀리했던 정해인(31)이 취중토크를 핑계로 술잔을 기울였다. 밤톨처럼 잘 깎아놓은 외모에 차분한 목소리, 술과는 안 친해 보이지만 그는 맥주를 좋아하는 술이 고픈 남자였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유열의 음악앨범'까지 ...
  • [취중토크③] 정해인 "최근 몸도 마음도 아파… 번아웃 경험"

    [취중토크③] 정해인 "최근 몸도 마음도 아파… 번아웃 경험" 유료

    ...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시동' 등 바쁜 스케줄로 술을 멀리했던 정해인(31)이 취중토크를 핑계로 술잔을 기울였다. 밤톨처럼 잘 깎아놓은 외모에 차분한 목소리, 술과는 안 친해 보이지만 그는 맥주를 좋아하는 술이 고픈 남자였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유열의 음악앨범'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