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마운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인터뷰] 천하의 '돌부처'도 느꼈던 부담…"좋은 타자가 더 많아졌다"

    [IS 인터뷰] 천하의 '돌부처'도 느꼈던 부담…"좋은 타자가 더 많아졌다" 유료

    ... 먼저 소화해야 했다. 복귀전이 성사된 건 지난해 6월 9일 대구 키움전. 무려 2442일 만에 KBO리그 1군 마운드를 밟아 1이닝 무실점 쾌투로 건재를 과시했다. 오승환은 첫 3경기를 중간 계투로 뛰었다. 워밍업을 마친 뒤 6월 16일 잠실 두산전부터 '익숙한' 마무리 투수를 맡았다. 첫 경기부터 1이닝 무실점 세이브를 따내며 한·미·일 개인 통산 400세이브 ...
  • 해설위원 'PICK'…NC 우승+이정후·구창모 정상 도약

    해설위원 'PICK'…NC 우승+이정후·구창모 정상 도약 유료

    2021시즌 KBO리그 판도는 예측불허다. 두산, 키움, KT 등 2020시즌 상위팀들은 주축 선수 이탈로 전력이 약화했다. 반면 하위권은 괄목할만한 전력 보강을 해냈다. 젊은 선수들의 ... 2020시즌 통합 우승팀 NC를 선택했다. 이순철 SBS SPORTS 해설위원은 NC의 탄탄한 마운드 전력을 주목했다. 이 위원은 "일단 작년 우승 경험이 '또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작용할 ...
  • 해설위원 'PICK'…NC 우승+이정후·구창모 정상 도약

    해설위원 'PICK'…NC 우승+이정후·구창모 정상 도약 유료

    2021시즌 KBO리그 판도는 예측불허다. 두산, 키움, KT 등 2020시즌 상위팀들은 주축 선수 이탈로 전력이 약화했다. 반면 하위권은 괄목할만한 전력 보강을 해냈다. 젊은 선수들의 ... 2020시즌 통합 우승팀 NC를 선택했다. 이순철 SBS SPORTS 해설위원은 NC의 탄탄한 마운드 전력을 주목했다. 이 위원은 "일단 작년 우승 경험이 '또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작용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