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관중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삼성 김대우, 이송 중 응답...후배 향한 배려

    삼성 김대우, 이송 중 응답...후배 향한 배려

    프로야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 김대우가 4회말 두산 박건우의 투수 강습 타구에 맞아 구급차에 이송되고있다. 잠실=정시종 ... 선상까지 흘렀다. 충격 정도를 가늠할 수 있었다. 김대우는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잠실구장 관중석은 적막이 흘렀다. KBO리그는 개막 초반부터 투구나 타구에 몸을 맞아 큰 부상을 당한 선수가 ...
  • [포토]관중입장 늘어난 잠실야구장

    [포토]관중입장 늘어난 잠실야구장

    프로야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관중입장 확대로 야구팬들이 관중석에서 야구를 즐기고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5일 경기부터 수도권은 최대 30%, 지방은 최대 50%까지 관중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실내 시설인 고척스카이돔은 20%로 제한된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
  • [포토]잠실야구장,관중입장 30%까지

    [포토]잠실야구장,관중입장 30%까지

    프로야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관중입장 확대로 야구팬들이 관중석에서 야구를 즐기고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5일 경기부터 수도권은 최대 30%, 지방은 최대 50%까지 관중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실내 시설인 고척스카이돔은 20%로 제한된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
  • [포토]관중 입장 확대된 잠실야구장

    [포토]관중 입장 확대된 잠실야구장

    프로야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관중입장 확대로 야구팬들이 관중석에서 야구를 즐기고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5일 경기부터 수도권은 최대 30%, 지방은 최대 50%까지 관중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실내 시설인 고척스카이돔은 20%로 제한된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 IS]양석환 "재일이 형은 지울 수 없어...목표는 끝까지 가는 것"

    [인터뷰 IS]양석환 "재일이 형은 지울 수 없어...목표는 끝까지 가는 것" 유료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가 5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어린이날 매치를 펼쳤다. 두산 양석환이 3회말 1사 3루서 LG 선발 켈리로부터 1타점 우전안타를 날리고 환호하고있다. ... 허리를 숙여 인사를 했다. "예전에 팀을 옮긴 선·후배가 친정팀을 상대하는 첫 경기에서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는 장면을 나도 봤다. 그게 내 모습이 될 줄 몰랐다. LG 팬에 많은 사랑을 ...
  • [스타 IS]김현수의 엘린이를 위하여...2년 연속 '어린이날 더비' 승리 견인

    [스타 IS]김현수의 엘린이를 위하여...2년 연속 '어린이날 더비' 승리 견인 유료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가 5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어린이날 매치를 펼쳤다. LG 김현수가 5회초 두산 선발 로켓으로부터 우월 2점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고있다. 잠실=정시종 ... 라이벌 의식은 이날 두 배로 커진다. LG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 류지현 LG 감독도 경기 전 "관중석에서 느껴지는 기운과 열기가 어린이날에는 유독 다르게 느껴졌다"고 선수 시절을 돌아봤다. 프로야구 ...
  • 어린이날 잠실 더비 영웅, 김수진 이름 단 오지환

    어린이날 잠실 더비 영웅, 김수진 이름 단 오지환 유료

    ... 오지환(31)은 어린이날을 맞아 잠시 이름을 바꿨다. '김수진'이라고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5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 나섰다. 사연이 있다. 다문화 가정에서 자란 김수진 양은 KBO와 신한은행이 진행한 ... 두 배 이상 커진다. 선수 시절 LG 한 팀에만 몸담았던 류지현 LG 감독은 “어린이날에는 관중석에서 전달되는 열기가 확실히 달랐다. 펜스에 붙어 있던 어린이 팬에게 사인을 해주거나 사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