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자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포토] 박서준 '사자에서 돌아온 동자승'

    [포토] 박서준 '사자에서 돌아온 동자승'

    배우 박서준이 3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제17회 아시아나 국제단편영화제' 개막식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열리는 국제단편영화제는 손숙 이사장, 안성기 집행위원장, 장준환 심사위원장, 박서준 특별 심사위원, 주보영 특별 심사위원 등이 함께 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
  • 바람결에 세월의 굴곡을 거풍한다, 내 몸을 씻는다

    바람결에 세월의 굴곡을 거풍한다, 내 몸을 씻는다

    ... 질감'은 창조성의 양면성이다. 마치 빛이 입자성과 파동성을 동시에 만족하게 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문학도 마찬가지다. 작가의 역량은 눈으로 보고 만지는 듯한 질감 표현에서 차별된다. 동자승이 팔베개하고 들판에 누워 하늘을 바라보는 모습을 새긴 조각품은 어릴 적 기억을 떠올려 주었다. 코스모스를 입에 문 채 누워 다리를 꼰 모습은 세상의 온갖 근심걱정을 사라지게 한다. 머리를 ...
  • "소나무 벼슬·하늘 꽃비"…'광대들' 세조실록, 믿기힘든 기록들

    "소나무 벼슬·하늘 꽃비"…'광대들' 세조실록, 믿기힘든 기록들

    ... '목욕 중인 세조 앞에 문수보살이 나타나다' 집권 말기 극심한 피부병을 앓던 세조는 부처님의 힘으로 이를 치료하고자 오대산을 찾았다. 기도를 올리고 오대천에서 몸을 씻던 중, 한 동자승이 나타나 그의 등을 밀어주었다. 목욕을 마친 후 “문수보살을 보았다고 말하지 말라”며 동자승은 홀연히 사라졌는데, 그 후 세조의 몸에 났던 종기가 씻은 듯이 나아 크게 감격했다는 이야기가 ...
  • [서소문사진관]해발 1507m 지리산 노고단은 지금 들꽃 세상

    [서소문사진관]해발 1507m 지리산 노고단은 지금 들꽃 세상

    ... 만개했다. 우리나라 전역의 산에서 자라는 흔한 들꽃이다. 일월비비추. 마치 여인이 머리에 꽂는 비녀 모양처럼 생겼다고 해서 일명 자잠(紫簪)이라고도 한다. 술패랭이꽃. 동자승의 슬픈 전설을 간직한 동자꽃. 돌양지꽃이 바위에 바짝 엎드려 피었다. 기린초가 노고단 정상으로 향하는 데크 길 사이에 피었다. 노고단 정상에서 대피소로 가는 길목에 핀 큰까치수염꽃.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진시황·측천무후·양귀비…중국 역사 스타들을 만나다

    진시황·측천무후·양귀비…중국 역사 스타들을 만나다 유료

    ... 하나인 중악 쑹산(崇山)을 보려면 정저우에 속한 덩펑(登封)시로 가야 한다. 무협지에서 소림사로 불리는 샤오린쓰(少林寺)도 이곳에 있다. '천하제일사찰'답게 관람객으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동자승부터 중고생으로 보이는 수련생들의 무술 시범이 30분가량 이어졌다. 서양인들도 몰려올 정도로 인기였다. 목에 날카로운 창 2개를 겨누고 목으로 창을 휘도록 하는 아찔한 장면도 보여줬다. ...
  • 진시황·측천무후·양귀비…중국 역사 스타들을 만나다

    진시황·측천무후·양귀비…중국 역사 스타들을 만나다 유료

    ... 하나인 중악 쑹산(崇山)을 보려면 정저우에 속한 덩펑(登封)시로 가야 한다. 무협지에서 소림사로 불리는 샤오린쓰(少林寺)도 이곳에 있다. '천하제일사찰'답게 관람객으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동자승부터 중고생으로 보이는 수련생들의 무술 시범이 30분가량 이어졌다. 서양인들도 몰려올 정도로 인기였다. 목에 날카로운 창 2개를 겨누고 목으로 창을 휘도록 하는 아찔한 장면도 보여줬다. ...
  • [사진] AR에 홀딱 빠진 동자승

    [사진] AR에 홀딱 빠진 동자승 유료

    AR에 홀딱 빠진 동자승 7일 서울 강남구 LG유플러스 5G 체험관 '일상로5G길'에서 조계사 동자승들이 아이돌 라이브 증강현실(AR) 서비스를 체험하며 춤을 따라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