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일본 대지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가계 덮친 코로나…소비자심리 메르스 때만큼 꺾였다

    가계 덮친 코로나…소비자심리 메르스 때만큼 꺾였다 유료

    ... 상황을 낙관적으로,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으로 본다는 의미다. 이번보다 낙폭이 컸던 건 역대 두 차례밖에 없다. 2008년 10월 금융위기(-12.7포인트) 때와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11.1포인트) 때다. 세부적으론 생활 형편, 가계 수입, 소비 지출 등 CCSI를 구성하는 모든 지표가 나빠졌다. 한은 관계자는 “취업 관련 통계도 꾸준히 나아지는 흐름이었는데 ...
  • 가계 덮친 코로나…소비자심리 메르스 때만큼 꺾였다

    가계 덮친 코로나…소비자심리 메르스 때만큼 꺾였다 유료

    ... 상황을 낙관적으로,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으로 본다는 의미다. 이번보다 낙폭이 컸던 건 역대 두 차례밖에 없다. 2008년 10월 금융위기(-12.7포인트) 때와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11.1포인트) 때다. 세부적으론 생활 형편, 가계 수입, 소비 지출 등 CCSI를 구성하는 모든 지표가 나빠졌다. 한은 관계자는 “취업 관련 통계도 꾸준히 나아지는 흐름이었는데 ...
  • [글로벌 아이] 도쿄에선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

    [글로벌 아이] 도쿄에선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 유료

    ... 데엔 5개월 뒤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의식한 것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 관가에선 올림픽 예선을 국내에서 치르지 못하거나 만에 하나 연기설이라도 나오면 큰일이라는 말이 돌고 있다. 크루즈선 사건이 아베 정권의 최대 오점으로 남을지도 모른다는 우려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이 아직도 야당의 발목을 잡고 있듯 말이다. 윤설영 도쿄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