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양대 교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檢, 조국 3차 소환조사···곧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도 소환

    檢, 조국 3차 소환조사···곧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도 소환

    ... 검찰청사 지하주차장을 통해 비공개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은 피의자 신문과 조서 열람을 마치고 오후 8시쯤 검찰을 떠났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차명투자에 관여한 의혹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발급 ▶사모펀드 운용현황 보고서 작성 ▶웅동학원 위장소송 및 채용비리 의혹 등 제기된 ...
  • 前부장판사 "정경심 공소장 변경불허 위법" 법원에 반대의견

    前부장판사 "정경심 공소장 변경불허 위법" 법원에 반대의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지난 10월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 형사25부(재판장 송인권)에서 진행 중이다. 이충상(62·사법연수원 14기)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11일 '정경심 사건의 재판장에 대한 기피 신청을 하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냈다. 그는 “송인권 ...
  • [라이브썰전] "검찰, 법감정 중시"…"날림 기소 자업자득"

    [라이브썰전] "검찰, 법감정 중시"…"날림 기소 자업자득"

    ... 바로 질문을 던져보도록 하겠습니다. 어제였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서 재판부에서 검찰이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표창장이 위조됐었던 일시, 장소, 목적 ... "기소 성급…이제 법원의 시간" · 정경심 측 "무죄 판결, 조심스럽게 추측" Q. 정경심 교수 '표창장 위조' 재판 향후 전망은?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
  • 법원, 검찰 '정경심 공소장' 변경 불허…재판 영향은?

    법원, 검찰 '정경심 공소장' 변경 불허…재판 영향은?

    ... (06:57 ~ 08:30) / 진행 : 이정헌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한 검찰의 공소장 변경 신청을 법원이 기각했습니다. 검찰은 법원의 ... 아마 검찰은 그랬던 것 같아요. 그 당시에 공소시효가 너무 임박해 있기 때문에 사실 정경심 교수를 정확히 조사를 한다랄지 아니면 관련돼서 어떤 자료 증거 이런 걸 확보하기 어려워서 굉장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법원, 정경심 표창장 위조 공소장 변경 불허 유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57) 교수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건'을 맡은 재판부가 검찰의 공소장 변경 요청을 불허했다. 정 교수 측은 “검찰이 서둘러서 기소한 탓”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는 10일 열린 정 교수의 세 번째 공판준비기일에서 “공범, 범행일시, 장소, 범행방법, 행사목적 중 하나만 변경되면 공소장 ...
  • 조수가 그렸는데 왜 내 작품이냐고?

    조수가 그렸는데 왜 내 작품이냐고? 유료

    ... 기소한다면 얼마나 황당하겠는가?”(232쪽) 그는 전문에서 독일 시인 프리드리히 실러의 말을 인용했다. “지식인은 대중이 듣고 싶어하는 얘기가 아니라, 들어야 할 얘기를 해야 한다.” 동양대 교수인 그는 최근 조국 사태에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그로 인한 답답한 마음을 전문 말미에 적었다. “또다시 눈앞에서 권력이 언론과 대중을 동원해 연출하는 거대한 파국을 본다. 불의를 ...
  • 조수가 그렸는데 왜 내 작품이냐고?

    조수가 그렸는데 왜 내 작품이냐고? 유료

    ... 기소한다면 얼마나 황당하겠는가?”(232쪽) 그는 전문에서 독일 시인 프리드리히 실러의 말을 인용했다. “지식인은 대중이 듣고 싶어하는 얘기가 아니라, 들어야 할 얘기를 해야 한다.” 동양대 교수인 그는 최근 조국 사태에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그로 인한 답답한 마음을 전문 말미에 적었다. “또다시 눈앞에서 권력이 언론과 대중을 동원해 연출하는 거대한 파국을 본다. 불의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