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성애 논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흑인 차별에 분노했던 정치권…'차별금지법'엔 눈감나?

    흑인 차별에 분노했던 정치권…'차별금지법'엔 눈감나?

    ... 어제(29일) '차별금지법'을 발의했습니다. 일부 보수 개신교계에선 벌써부터 '동성애법'이다, 반발이 거센데요. 개신교계에 발이 묶여 13년 동안 6차례나 국회 문턱을 넘지 ... 사무총장 (3월 17일) : 이념 문제라든가, 성 소수자 문제라든가, 이런 좀 불필요한 소모적인 논쟁을 일으킬 수 있는 정당들과의 연합에는 좀 저희는 어려움이 있다, 이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
  • “동성애 반대하죠” 文 발언 그후···차별금지법 딜레마 빠진 與

    동성애 반대하죠” 文 발언 그후···차별금지법 딜레마 빠진 與

    ... 지난 25일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내고 "소수 인권 보호를 명목으로 동성애를 조장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이를 비판하는 국민을 처벌할 수 있는 문제를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 3월 "(녹색당은) 훌륭한 정책이 있어 함께할 수 있으나, 성 소수자 문제로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을 일으킬 정당과의 연합은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트랜스젠더 성 소수자인 녹색당 비례대표 ...
  • [라이프 트렌드&] 7월 추천공연

    [라이프 트렌드&] 7월 추천공연

    ... 미국·영국·필리핀·호주·벨기에 등에서 공연했고, 지난 2015년 한국에 초연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동성애·마약·자살과 같은 소재를 중심으로 외로움·공허함·질투·사랑 등 다양한 인간의 감정을 풀어냈다. ... 토론을 벌이는데, 신에 대한 물음부터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한 다양한 논쟁과 답을 풀어낸다. 정신분석의 창시자 프로이트 역에는 신구와 남명렬이 캐스팅됐다. 작가이자 영문학 ...
  • [라이프 트렌드&] 7월 추천공연

    [라이프 트렌드&] 7월 추천공연

    ... 미국·영국·필리핀·호주·벨기에 등에서 공연했고, 지난 2015년 한국에 초연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동성애·마약·자살과 같은 소재를 중심으로 외로움·공허함·질투·사랑 등 다양한 인간의 감정을 풀어냈다. ... 토론을 벌이는데, 신에 대한 물음부터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한 다양한 논쟁과 답을 풀어낸다. 정신분석의 창시자 프로이트 역에는 신구와 남명렬이 캐스팅됐다. 작가이자 영문학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라이프 트렌드&] 7월 추천공연

    [라이프 트렌드&] 7월 추천공연 유료

    ... 미국·영국·필리핀·호주·벨기에 등에서 공연했고, 지난 2015년 한국에 초연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동성애·마약·자살과 같은 소재를 중심으로 외로움·공허함·질투·사랑 등 다양한 인간의 감정을 풀어냈다. ... 토론을 벌이는데, 신에 대한 물음부터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한 다양한 논쟁과 답을 풀어낸다. 정신분석의 창시자 프로이트 역에는 신구와 남명렬이 캐스팅됐다. 작가이자 영문학 ...
  • [라이프 트렌드&] 7월 추천공연

    [라이프 트렌드&] 7월 추천공연 유료

    ... 미국·영국·필리핀·호주·벨기에 등에서 공연했고, 지난 2015년 한국에 초연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동성애·마약·자살과 같은 소재를 중심으로 외로움·공허함·질투·사랑 등 다양한 인간의 감정을 풀어냈다. ... 토론을 벌이는데, 신에 대한 물음부터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한 다양한 논쟁과 답을 풀어낸다. 정신분석의 창시자 프로이트 역에는 신구와 남명렬이 캐스팅됐다. 작가이자 영문학 ...
  • '혐오 용광로' 맞대꾸·패러디로 식히자

    '혐오 용광로' 맞대꾸·패러디로 식히자 유료

    ... 미개하기 때문에 추방해야 한다.” “당장 기장한테 비행기 세우라고 해.” “민중은 개돼지다.” “동성애자는 성범죄자.” “여학생들은 이 과목을 잘 못 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김치녀, 똥꼬충, ... 하나다. 그러나 누구를 혐오하기 위한 자유는 마땅히 제한돼야 할 것이다. 한국 사회의 뜨거운 논쟁거리가 되고 있는 혐오는 언제쯤이나 가라앉을까. 한경환 기자 han.kyunghwan@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