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생 경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새 대법관 후보에 노태악 판사…노태강 전 문체부 차관 동생

    새 대법관 후보에 노태악 판사…노태강 전 문체부 차관 동생 유료

    ... 파견 근무 없이 재판만 해온 판사라고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나쁜 사람'으로 지목됐던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동생이기도 하다. 법원 내 '국제통'이다. 한·중 회사법학회 부회장으로 활동했다. 뇌출혈이 발병한 경찰관, 혈관육종이라는 희귀병으로 사망한 소방관에게 공무상 재해를 인정한 판결도 내렸다. “고(故) 이승만 대통령이 친일 행위를 한 것처럼 ...
  • 집에 틀어박힌 중년 61만명···쉬쉬했던 여든 부모는 울었다

    집에 틀어박힌 중년 61만명···쉬쉬했던 여든 부모는 울었다 유료

    ... 늑골에 금이 간 적도 있었다. 어렵게 얻은 일자리도 동료들과의 트러블로 오래가지 못했다. 여동생은 오빠의 폭력문제로 혼담마저 모두 끊기고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비극은 자취를 하던 ... 들자, 가슴과 목을 찔러 아들을 살해했다. 히키코모리 성향의 40대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구마자와 히데키 전 농림수산성 사무차관.[연합뉴스] 구마자와는 20년 넘게 아들의 ...
  • [어쩌다 할배 55년생]"65세? 무릎 쑤시지만 나이트 가기 딱 좋은 나이"

    [어쩌다 할배 55년생]"65세? 무릎 쑤시지만 나이트 가기 딱 좋은 나이" 유료

    지난해 마지막 날 부산경찰청의 55년생 미화원 친구들이 종무식을 마친 뒤 그룹사운드처럼 노래하고 춤추며 카메라 앞에 섰다. 왼쪽부터 강순옥, 김명식, 최병연, 강길남씨 부산=송봉근 기자 ... “우리는 앞세대와 비교하면 고생을 덜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언니들은 학교도 못가고, 동생들 뒷바라지에, 집안일도 많이 했다. 언니 세대는 희생만 강요당했던 것 같다. 우리 세대는 학교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