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와썹 K-할매' 장윤정 울린 미국 4형제-할매의 기막힌 동거

    '와썹 K-할매' 장윤정 울린 미국 4형제-할매의 기막힌 동거 유료

    ... 말은 통하지 않지만 할머니 주변을 맴돌며 도와주려는 첫째 사일러스의 면모는 MC 장윤정을 가슴 찡하게 했다. 특히 아빠에게 배운 "감사합니다. 할머니"라는 말을 처음으로 하고 개구쟁이 동생들을 대신해 이부자리를 정리하는 등 듬직한 장남의 매력을 드러냈다. 자신들의 이름을 잘 모르는 할머니를 위해 떠나기 전 이름을 써넣은 모형 장난감을 선물하고 할머니의 모습을 그려 선물해 뭉클한 ...
  •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피는 승부보다 진할까, 야구 형제들의 역사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피는 승부보다 진할까, 야구 형제들의 역사 유료

    사상 첫 형제 선발 대결을 펼친 형 SSG 김정빈(왼쪽)과, 동생 키움 김정인. [뉴스1, 연합뉴스] 프로야구 SSG 랜더스 김정빈(27)과 키움 히어로즈 김정인(25)은 9일 KBO리그에 뜻깊은 역사를 하나 남겼다. 형제인 둘은 이날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역대 최초로 형제간 선발투수 맞대결을 펼쳤다. 어린 시절 함께 야구를 시작한 둘은 남모를 ...
  •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피는 승부보다 진할까, 야구 형제들의 역사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피는 승부보다 진할까, 야구 형제들의 역사 유료

    사상 첫 형제 선발 대결을 펼친 형 SSG 김정빈(왼쪽)과, 동생 키움 김정인. [뉴스1, 연합뉴스] 프로야구 SSG 랜더스 김정빈(27)과 키움 히어로즈 김정인(25)은 9일 KBO리그에 뜻깊은 역사를 하나 남겼다. 형제인 둘은 이날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역대 최초로 형제간 선발투수 맞대결을 펼쳤다. 어린 시절 함께 야구를 시작한 둘은 남모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