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북 항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국 “왜 죽지 않고 살아서 왔나” 귀환 포로들 혹독한 심문

    중국 “왜 죽지 않고 살아서 왔나” 귀환 포로들 혹독한 심문 유료

    ... 기적을 울렸다. 신의주와 압록강 철교, 단둥(丹東)을 거쳐 선양(瀋陽)까지 내달렸다. 선양의 동북군구(東北軍區)는 귀환포로를 귀래자(歸來者), '돌아온 사람'이라 불렀다. 교육을 위해 창투(昌圖)에 ... 끌려가는 차 안에서 딸에게 비장한 유서를 남겼다. “나는 네게 교육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 항일투쟁에 온몸을 던졌다. 모친으로서 유감이다. 이제 나는 생전에 영원히 너를 만날 기회가 없다. ...
  • 중국 “왜 죽지 않고 살아서 왔나” 귀환 포로들 혹독한 심문

    중국 “왜 죽지 않고 살아서 왔나” 귀환 포로들 혹독한 심문 유료

    ... 기적을 울렸다. 신의주와 압록강 철교, 단둥(丹東)을 거쳐 선양(瀋陽)까지 내달렸다. 선양의 동북군구(東北軍區)는 귀환포로를 귀래자(歸來者), '돌아온 사람'이라 불렀다. 교육을 위해 창투(昌圖)에 ... 끌려가는 차 안에서 딸에게 비장한 유서를 남겼다. “나는 네게 교육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 항일투쟁에 온몸을 던졌다. 모친으로서 유감이다. 이제 나는 생전에 영원히 너를 만날 기회가 없다. ...
  • 마오 “김일성, 티토의 길 걸을 가능성 있다” 독자 노선 우려

    마오 “김일성, 티토의 길 걸을 가능성 있다” 독자 노선 우려 유료

    ... 몇 개월 전이라면 중공이 마다할 리 없는 요구였다. 우더는 텐진(天津)대학 교장으로 내정된 상태였다. 제대로 된 답변 못 주고 창춘을 떠났다. 우더의 후임 푸전셩(富振聲·부진성)은 동북항일연군 출신이었다. 북한에 남다른 애정이 있었다. 친중파의 일원이었던 김충식의 처지를 동정했다. 직접 찾아가 어렵게 입을 열었다. “귀하는 조선노동당 간부였다. 허락 없이 우리나라에 온 것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