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문서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검찰의 수사 지휘권 폐지, 공론화에 부쳐야

    [시론] 검찰의 수사 지휘권 폐지, 공론화에 부쳐야 유료

    ... 검찰 개혁의 올바른 방향은 검사가 경찰에 대한 수사 지휘라는 본연의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도록 하는 것이다. 그런데 국회에 제출된 법안은 검찰을 바로 세우는 것이 아니라 불구로 만드는 동문서답식 대책이다. 경찰이 입건된 사건을 검사에게 보내지 않고 스스로 처분하는 것은 입법례가 없다. 누구를 위한 개혁인지 알 수 없다. 수사를 담당하는 검사와 사법경찰관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 ...
  • [사설] 국민의 귀를 의심케 한 통일부 장관 유료

    ... 안보실이 했다며 책임을 전가했다. 심지어는 지난달 8일 국회에서 “(북 선원들이)'죽더라도 돌아가겠다'고 진술했다”며 거짓으로 증언한 사실도 드러났다.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에 대해선 동문서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1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금강산 관광시설 '폭파'를 암시하는 “단호한 조치”를 언급했다. 이후 김 장관은 관훈토론에서 “북한만 호응해 온다면 당장 실천 가능하면서도 ...
  • [이정재의 시시각각] 민심 안 읽는 대통령

    [이정재의 시시각각] 민심 안 읽는 대통령 유료

    ... 언론이 할 일을 할 수밖에 없다. 요즘 회자되는 몇 가지 대통령 유머로 가담과 항어를 전해 올린다. 첫째는 사자성어다. 역대 대통령 중 최다다. 평범한 것 몇 개만 추리면 이렇다. 동문서답:문 대통령이 동쪽을 가리키면 서쪽이 답이다. 전대미문:역사상 문 대통령 같은 이는 없었다. 두문불출:문 대통령 같은 사람은 두 번 다시 나와선 안 된다. 사자성어는 주로 대통령의 불통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