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산을 강등시켰던 남자, 조덕제가 만든 부산의 승격

    부산을 강등시켰던 남자, 조덕제가 만든 부산의 승격 유료

    ... 성공한 부산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마자 감격의 눈물을 터뜨렸다. 조 감독은 3수 끝에 승격을 이뤄낸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고, 선수들은 원정 응원에 나선 700여 명의 부산 팬들과 어깨동무를 하며 환호성을 올렸다. 자신이 강등시켰던 팀을 이끌고 다시 1부리그로 승격시켜 제 자리에 돌려놓은 조 감독은 "운명의 장난 같다"며 "이제 편히 잘 수 있을 것 같다"는 말로 소감을 ...
  • [마음 읽기] 모자라고 고마운 일

    [마음 읽기] 모자라고 고마운 일 유료

    ... 베풀면서 사는 사람들을 더 많이 만난 일도 행복했다. 아프지 않고 욕심부리지 않고 걱정 없이 잠시 앉아 있는 때가 부자(富者)가 되는 순간이라는 것도 깨닫게 되었다. 시골의 초등학교 동무들을 만난 일도 잊지 못하겠다. 이름을 바꾸고 나이가 들었어도 수줍어하고 짓궂게 장난을 하던 옛 얼굴이 남아 있었고, 그 때문에 옛 교실과 옛 운동장으로 돌아갈 수도 있었다. 어느 날 문득 ...
  • 인순이 “난 노장인줄 알았는데…철 들지 않아도 되겠네요”

    인순이 “난 노장인줄 알았는데…철 들지 않아도 되겠네요” 유료

    ... 100세를 맞았다. 여전히 칼럼을 쓰고 1년에 150번 이상 강연을 다닌다. 그의 죽마고우는 김태길 박사와 안병욱 박사였다. 똑 같이 철학을 전공했고 북한에서 월남한 실향민인 동병상련의 동무이기도 했다. 그는 “어느날 셋이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고 보람있고 생산적인 나이가 언제였던가 회상해보니 인생의 노른자위는 60~75세였다고 입을 모았다”고 했다. “60세쯤 되면 자식들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