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료인육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수연의 알쓸신세] “내가 죽으면 날 먹어도 좋아” … 기적같은 세기의 생존

    [황수연의 알쓸신세] “내가 죽으면 날 먹어도 좋아” … 기적같은 세기의 생존 유료

    ... 4000m의 눈 덮인 산악지대에 고립됩니다. 영하 40도에 공기마저 희박한 곳에서 최후의 생존자 16명이 사투를 벌이게 되는데요. 어느 날 생사의 기로에 놓인 이들의 눈에 들어온 게 있었으니 동료의 시신이었습니다. “그냥 고깃덩어리야, 식량!” “안 할래. 차라리 죽겠어.” 논쟁 끝에 인육을 먹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에 이르죠. 이들은 결국 “내가 죽으면 나를 먹어도 좋다”라는 말까지 ...
  • 의자 올라가 수저 들고 열창 기성용 스완지시티 신고식 “오글거려 못 보겠다” 폭소

    의자 올라가 수저 들고 열창 기성용 스완지시티 신고식 “오글거려 못 보겠다” 폭소 유료

    ... 있다(사진). 초반엔 쑥스러운 듯 머뭇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과감한 제스처와 바이브레이션을 시도해 동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 영상은 네티즌 사이에서도 단연 화제였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특유의 ... 좀 그만 올리세요. 자꾸 웃음 터져서 미치겠단 말이에요. (ysyOOO) 10월 10일 '인육 괴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인육 괴담'이 네티즌의 간담을 ...
  • 대기근·대약진운동·하방 … 중국이 잊고싶어하는 시기

    대기근·대약진운동·하방 … 중국이 잊고싶어하는 시기 유료

    ... 수천 명이 농촌 마을에 수용된 것을 소설화했다. 이들은 강철생산량을 채우기 위해 극심한 노동에 시달렸다. 3년간의 기근이 왔을 때 지식인을 포함해 3000만~4000만명이 죽었다. 배고픔으로 동료인육을 먹는 것을 묘사했지만 현실은 이보다 훨씬 잔혹했다.” -왜 아픈 역사를 기록해야 하나. “나치의 유태인 학살을 다룬 작품이 중요하듯이, 인류가 심각한 고통과 비참함에 직면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