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충남 교사 4명 안나푸르나서 실종…"최대한 빨리 수색"

    충남 교사 4명 안나푸르나서 실종…"최대한 빨리 수색"

    ...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서 눈사태…한국인 4명 실종 [인터뷰] 사고 당시 현장은? 김영식 충북산악연맹 부회장 제보 영상으로 본 사고 현장…"등산길 완전히 사라져" 실종자 발견 소식은 아직 없어…동료 교사들은 '침통'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
  • '검사내전' 꿀보이스 이선균, 특별한 내레이션 명대사 모음집!

    '검사내전' 꿀보이스 이선균, 특별한 내레이션 명대사 모음집!

    ... 명주에게 "차검사 나 싫죠? 근데 뭐 나도 상관없어요. 나도 차검사 싫어하니까!"라고 외치며, 진영지청 역사에 길이 남을 흑역사를 썼고, 창피함은 두 사람의 싸움을 몰래 관전하던 형사2부 동료들의 몫이었다. 이후 승패는 끝까지 달려봐야 알 수 있다며 "혹시 제가 졌다고 생각하시나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라는 선웅의 내레이션이 이어졌다. 그러나 그를 제외한 모두가 이미 결승선에 ...
  • 김정은, 김일성 동료 '여성 빨치산' 황순희 빈소 조문

    김정은, 김일성 동료 '여성 빨치산' 황순희 빈소 조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7일 황순희 조선혁명박물관 관장의 장례식에 직접 조문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8일 보도했다. 황순희는 김일성 주석과 항일 투쟁을 함께 한 '혁명 1세대'로 '여성 빨치산 혈통'의 대표 인물로 꼽힌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과 항일투쟁을 함께한 황순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근 ...
  • '간택' 진세연, 극악무도 뇌형 고문 형틀에 묶였다…독살 함정 탈출할까

    '간택' 진세연, 극악무도 뇌형 고문 형틀에 묶였다…독살 함정 탈출할까

    ... 총격 사태로 즉사한 왕비가 자신의 쌍둥이 언니라는 사실을 깨달은 후 살인자를 찾아 벌할 힘을 얻기 위해 간택에 참여하게 된 여장부 강은보 역을 맡았다. 지혜를 발휘해 초간택을 통과했고, 동료의 인정을 받아 재간택의 고비도 넘었지만, 마지막 삼간택 경합 도중 '궁녀 독살 범인'의 누명을 쓴 채 군사들에게 끌려가게 되는 극렬한 위기에 봉착, 안방극장의 긴장을 끌어냈다. 이와 관련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따뜻한 밥·사랑 베푼 '화단 신사'…이대원, 일식·화이트와인 즐겨

    따뜻한 밥·사랑 베푼 '화단 신사'…이대원, 일식·화이트와인 즐겨 유료

    ... 시절, 점심은 주로 학교앞 서교호텔 2층 일식집에서 먹었다. 맥주 한잔을 가볍게 하고선 식사를 시작했다. 신촌의 일식집 희원도 자주 찾았다. 이때마다 디자이너 한도룡과 안종문 등 홍익대 동료들이 가세했다. 부탁을 해놓았는지 그가 나타나면 일식집에는 찾기 힘든 화이트 와인이 빠짐없이 상 위에 올려졌다. 그는 주변 사람들에게 밥값을 내는 걸 좋아했다. 장지갑에는 언제나 현금이 ...
  • [양영유 曰] 대통령의 빚

    [양영유 曰] 대통령의 빚 유료

    ... 아니다. 마음으로도 진다. 출근길 버스 기사의 “어서 오세요”라는 말 한마디, 비타민 같은 발랄한 음성의 라디오 DJ, 매일 거리를 깔끔히 청소해 주는 환경미화원, 가족처럼 살가운 직장 동료들. 다 우리가 빚지고 사는 고마운 이들이다. 그런데 망치로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었다. “조국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은 고초만으로도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 조 전 장관을 놓아주고 앞으로 ...
  • [양영유 曰] 대통령의 빚

    [양영유 曰] 대통령의 빚 유료

    ... 아니다. 마음으로도 진다. 출근길 버스 기사의 “어서 오세요”라는 말 한마디, 비타민 같은 발랄한 음성의 라디오 DJ, 매일 거리를 깔끔히 청소해 주는 환경미화원, 가족처럼 살가운 직장 동료들. 다 우리가 빚지고 사는 고마운 이들이다. 그런데 망치로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었다. “조국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은 고초만으로도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 조 전 장관을 놓아주고 앞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