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남아 순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교육 라인 '학종파'에 포섭” 판단…김상조가 나섰다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교육 라인 '학종파'에 포섭” 판단…김상조가 나섰다 유료

    ... '공론화'라는 과정에 돌입했다. 그 과정에서 '정시 45%' 안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는데도, 교육부의 결론은 '정시 30%로 확대'였다. 문 대통령은 조국 사태 초기였던 지난 9월 1일 동남아 3개국 순방 길에 오르기 직전에 “대학입시 제도 전반을 재검토하라”고 정부와 여당에 요청했다. 조국 전 장관의 딸 입시 부정 의혹 때문에 수시에 대한 불신이 커진 상황이라 수시 개선 및 축소 ...
  • "20년 장기집권? 100석도 못건질판" 들끓는 '이해찬 책임론'

    "20년 장기집권? 100석도 못건질판" 들끓는 '이해찬 책임론' 유료

    ... 문제 제기다. 아내가 구속된 조 전 장관은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있다. 조국 사태 출구전략으로 지목한 공수처법도 선거제 개편안에 가로막힌 상태다. 문재인 대통령이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을 위해 지난 9월 1일 출국하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왼쪽 두번째)와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이 대표, 문 대통령, 이인영 원내대표. [청와대사진기자단]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여권 분열의 씨앗 된 대통령 오판

    [전영기의 시시각각] 여권 분열의 씨앗 된 대통령 오판 유료

    ... 대통령의 첫 번째 실수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조국은 문 대통령을 찾아가 자신은 위법을 저지르지 않았고 검찰 개혁을 이뤄내 명예를 회복할 기회를 달라는 취지로 호소했다고 한다.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에서 막 돌아와 여독이 풀리기 전이었다. 자기 진영 사람들에게 마음이 약한 문 대통령은 조국의 인간적인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 뒤 정부의 한 고위급 인사와 청와대의 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