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풍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02 지도자 꽃이 피었습니다

    2002 지도자 꽃이 피었습니다 유료

    ... 지도자의 삶을 살고 있다. 홍명보 감독은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로 선임되며 지도자의 길이 아닌 행정가의 길을 선택했다. 황선홍 감독은 K리그2(2부리그) 대전하나시티즌 초대 감독으로 새로운 돌풍을 시작했다. 최용수 감독은 서울에서 굳건한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다. 2020시즌 K리그에 2002 세대 신임 감독들이 등장했고,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K리그1(1부리그) 성남 FC 신임 ...
  • 평균 비거리 125m...'괴력'의 LG 4번타자 라모스

    평균 비거리 125m...'괴력'의 LG 4번타자 라모스 유료

    ... KBO리그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LG 4번 타자 라모스가 3회 초 1사 때 2루타를 치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류중일 LG 감독은 시즌 초반 무서운 돌풍을 일으키는 라모스의 장점 중 한 가지로 선구안을 꼽는다. 류 감독은 "라모스는 좋은 선구안이 최고 장점이다. 또한, 떨어지는 공을 잘 참고 낮은 궤적의 공을 잘 공략한다"고 했다. 덕분에 ...
  • 평균 비거리 125m...'괴력'의 LG 4번타자 라모스

    평균 비거리 125m...'괴력'의 LG 4번타자 라모스 유료

    ... KBO리그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LG 4번 타자 라모스가 3회 초 1사 때 2루타를 치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류중일 LG 감독은 시즌 초반 무서운 돌풍을 일으키는 라모스의 장점 중 한 가지로 선구안을 꼽는다. 류 감독은 "라모스는 좋은 선구안이 최고 장점이다. 또한, 떨어지는 공을 잘 참고 낮은 궤적의 공을 잘 공략한다"고 했다. 덕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