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자 참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iew] 1번지 자청한 이낙연 vs 빅텐트 만드는 황교안…최후 승자는

    [view] 1번지 자청한 이낙연 vs 빅텐트 만드는 황교안…최후 승자는 유료

    ... 하는데도 한국당이 러브콜을 계속 보내는 이유다. 안 전 대표 입장은 모호하다. 보수통합에 몸을 싣지 않는 이상 독자신당을 만들거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및 비민주당 호남세력과 손잡고 '중도 빅텐트'를 추진하는 길밖에는 없어 보이지만, 결국엔 보수통합에 참여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현재론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황·유(황교안-유승민)동맹'만 속도가 나고 있다. 양측은 ...
  • [2020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전당] 인도네시아에 IT 자회사 설립, 중소기업과 협업

    [2020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전당] 인도네시아에 IT 자회사 설립, 중소기업과 협업 유료

    ... 공인전자문서센터 오픈 등 개방형 혁신과 신기술 접목을 추진해 금융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서비스를 개발했다. 또 국내 금융권 최초로 그룹 내 관계사가 공동으로 참여한 Open API 플랫폼을 독자 기술로 구축하는 등 핵심 IT 기술 및 솔루션의 차별성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에 국내 금융권 최초의 해외 IT 자회사인 Next TI를 설립한 뒤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김근식 “안철수 신당, 심산유곡서 백합꽃 찾는 격”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김근식 “안철수 신당, 심산유곡서 백합꽃 찾는 격” 유료

    ... 의원에 대한 강한 반감까지 곁들여져 의견을 모으는 게 쉽지만은 않다. 귀국한 안 전 대표가 독자세력화를 선언해 방정식은 더 복잡해졌다. 그는 “중도 정당 만들겠다. 야권 혁신 경쟁에 도움된다”고 ... 바 없다. 두 칸짜리 집에서 우리가 제일 좋은 방을 먼저 잡겠다는 욕심 때문이다. 통합에 참여했거나 참여할 다른 쪽에서 용납할 까닭이 없다.” 공화당과의 통합은 보수 재건 3원칙에 어긋난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