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립영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92년 불사른 열정, 100세 기념작 꼭 남기고 싶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92년 불사른 열정, 100세 기념작 꼭 남기고 싶다 유료

    신영균씨는 1960~70년대 한국영화의 산증인이다. 모두 300여 편을 찍었다. 지난 13일 다시 카메라 앞에 섰다. 거울에 비친 수많은 분신이 그의 지난 시간을 보여주는 듯하다. 권혁재 ... 않았나. 다행히 봉준호 감독이 불을 댕긴 것 같다. 서울시에서 중구 초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독립·예술영화 상영을 위한 시네마테크 공사를 시작했다. 한국영화의 메카 충무로에 젊은 영화인들의 ...
  • 벌써 후끈한 '지리산' 뜨거운 관심

    벌써 후끈한 '지리산' 뜨거운 관심 유료

    ... 완성됐다. 드라마는 지리산을 위로의 산으로 표현한다. 조선 후기 동학교도들과 일제 강점기의 독립투사들 등 많은 이들의 피난처였고 희망의 땅이였던 이 산으로 지금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각각의 ... 누군가를 위해 희생하는 이들의 얘기다. 국내 드라마 중 산을 배경으로 한 작품은 드물다. 영화계에서는 심심치 않게 등장하지만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뻔한 소재에 흥행하지 못 한다는 의견이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유료

    2007년 대종상 영화제에서 영화발전 공로상을 받은 원로배우 신영균.(왼쪽) 후배 연기자 윤일봉(가운데)과 남궁원이 축하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사태로 세상이 혼란스럽다. ... 마련하려고 연기자로 돌아섰다고 한다. 58년 '그 밤이 다시 오면'으로 데뷔했고, 이듬해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으로 주목받았다. 60년 가까이 형님·아우 사이로 지내 '빨간 마후라'(신상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