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삼성 C랩 1기가 만든 '스마트 깔창', 뉴욕 양키스도 반했다

    삼성 C랩 1기가 만든 '스마트 깔창', 뉴욕 양키스도 반했다 유료

    ... 2012년 말 삼성전자가 도입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이다. 매년 직원들에게 창업 아이디어를 받은 뒤 4단계 심사를 거쳐 최종 아이템을 선정한다. 아이디어를 낸 직원은 1년간 현업에서 떠나 독립된 근무공간에서 실제 제품이나 서비스로 만들면서 창업 기회를 얻는다. 삼성 측은 “한 해 평균 1000여 건의 아이디어가 쏟아진다”고 말했다. 2015년부터는 직접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
  • 삼성 C랩 1기가 만든 '스마트 깔창', 뉴욕 양키스도 반했다

    삼성 C랩 1기가 만든 '스마트 깔창', 뉴욕 양키스도 반했다 유료

    ... 2012년 말 삼성전자가 도입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이다. 매년 직원들에게 창업 아이디어를 받은 뒤 4단계 심사를 거쳐 최종 아이템을 선정한다. 아이디어를 낸 직원은 1년간 현업에서 떠나 독립된 근무공간에서 실제 제품이나 서비스로 만들면서 창업 기회를 얻는다. 삼성 측은 “한 해 평균 1000여 건의 아이디어가 쏟아진다”고 말했다. 2015년부터는 직접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
  • 입양아 그린 한국계 감독 저스틴 전, 제2 미나리 도전

    입양아 그린 한국계 감독 저스틴 전, 제2 미나리 도전 유료

    ... 감독의 신작이 각각 칸 영화제 비경쟁·칸 프리미어 부문에 호명됐지만, 공식 경쟁부문 진출은 불발했다. 경쟁부문의 하나인 주목할만한 시선에선 재미교포 감독들의 선전이 두드러진다. 미국 독립영화계에서 주목받은 저스틴 전과 코고나다 감독이 생애 첫 칸 레드카펫을 밟게 됐다. 코고나다는 콜린 파렐 주연 로봇 SF '애프터 양'으로 초청됐다. 두 감독은 윤여정·이민호 등이 출연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