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도 망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형 경항모, 수직이착륙기 탑재 '3만t급' 가닥…가성비 논란은 여전

    한국형 경항모, 수직이착륙기 탑재 '3만t급' 가닥…가성비 논란은 여전 유료

    ... 반전됐다. 1996년 4월 당시 안병태 해군참모총장은 김영삼 대통령으로부터 수직이착륙기 20기를 운용할 수 있는 경항모 도입계획을 재가받았다. 그 배경엔 이케다 유키히코 일본 외무상의 '독도는 일본 영토의 일부'라는 망언이 있었다. 당시 국방부는 2만t급 항모 건조 계획을 마련했다. 그리고 그해 서울에어쇼에는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국산 경항모 모형이 등장하기도 했다. 의욕적으로 ...
  • 한국형 경항모, 수직이착륙기 탑재 '3만t급' 가닥…가성비 논란은 여전

    한국형 경항모, 수직이착륙기 탑재 '3만t급' 가닥…가성비 논란은 여전 유료

    ... 반전됐다. 1996년 4월 당시 안병태 해군참모총장은 김영삼 대통령으로부터 수직이착륙기 20기를 운용할 수 있는 경항모 도입계획을 재가받았다. 그 배경엔 이케다 유키히코 일본 외무상의 '독도는 일본 영토의 일부'라는 망언이 있었다. 당시 국방부는 2만t급 항모 건조 계획을 마련했다. 그리고 그해 서울에어쇼에는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국산 경항모 모형이 등장하기도 했다. 의욕적으로 ...
  • 한국형 경항모, 수직이착륙기 탑재 '3만t급' 가닥…가성비 논란은 여전

    한국형 경항모, 수직이착륙기 탑재 '3만t급' 가닥…가성비 논란은 여전 유료

    ... 반전됐다. 1996년 4월 당시 안병태 해군참모총장은 김영삼 대통령으로부터 수직이착륙기 20기를 운용할 수 있는 경항모 도입계획을 재가받았다. 그 배경엔 이케다 유키히코 일본 외무상의 '독도는 일본 영토의 일부'라는 망언이 있었다. 당시 국방부는 2만t급 항모 건조 계획을 마련했다. 그리고 그해 서울에어쇼에는 현대중공업이 제작한 국산 경항모 모형이 등장하기도 했다. 의욕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