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쿠가와이에야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일 외교 400여년 전 주역 사명대사의 글과 넋

    한일 외교 400여년 전 주역 사명대사의 글과 넋 유료

    ... 향한 까닭은 무엇일까. 학계에선 그의 행적비 및 실록 등을 토대로 사명이 비공식 외교사절로서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강화 담판을 하고 조선 민간인 포로 송환 협상을 했던 것으로 본다. 동국대 박물관 ... 뒤 그해 11월 일본 본국으로 향했다. 그는 1605년 2월과 3월 두 차례 후시미성에서 도쿠가와를 만난 것으로 알려진다. 이 '후시미 회담'을 통해 '1. 일본은 조선을 다시 침략하지 않는다. ...
  • [서소문 포럼] 임진왜란 화친은 쓰시마의 간지…한·일 교류 중지는 하책이다

    [서소문 포럼] 임진왜란 화친은 쓰시마의 간지…한·일 교류 중지는 하책이다 유료

    ... 사신은 돌아오지 못했다. 그래도 사신 파견을 거듭했지만 국교 회복은 먼 길이었다. 1600년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패권 장악은 전환점이었다. 이에야스는 요시토시에 조선과의 복교 모색을 명한다. 원래 ... 승병장 사명대사(유정)를 사절로 보냈다. 오늘날의 막후 채널이다. 유정은 이듬해 교토에서 이에야스와 만난다. 이에야스는 “나는 전쟁에 관여하지 않았고, 조선과 원한이 없으며, 통화(通和)를 ...
  • [김진국 칼럼] 문 대통령이라면 두견새 울릴 수 있다

    [김진국 칼럼] 문 대통령이라면 두견새 울릴 수 있다 유료

    ... 62년 오히라 마사요시 외상에게 '울지 않는 두견새'를 울리는 일본 고사를 인용했다. 오다 노부나가는 “울지 않거든 죽여버려라”고 했고,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울지 않거든 울려보자”,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울 때까지 기다려라”고 했다는 것이다. 그는 새를 죽이는 것도, 마냥 기다리는 것도 답이 아니라고 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감정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 그렇다고 대책 없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