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아시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배구팬, “대한항공, 안방서 한국전력 상대로 완승 거둘 것”

    배구팬, “대한항공, 안방서 한국전력 상대로 완승 거둘 것”

    ... 리그 최하위인 7위에 머물고 있다. 현재 7연승을 질주하고 있는 대한항공은 화려한 전력을 갖춘 팀이다. 세터 한선수를 비롯해 센터 김규민, 레프트 듀오 곽승석과 정지석까지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배구 아시아 예선 대표팀에 선발됐던 4명이 소속되어 있는 팀이다. 더불어 외국인 선수인 안드레스 비예나도 꾸준한 모습을 보이며, 리그 득점 및 공격성공률 부문에서 1위에 올라있다. ...
  • '올림픽 예선' 영웅 박혜진, 우리은행 4연승·단독 선두 견인

    '올림픽 예선' 영웅 박혜진, 우리은행 4연승·단독 선두 견인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여자 프로농구 박혜진이 국내리그로 돌아와서도 맹활약을 이어갔습니다. 아산 우리은행 박혜진은 17일 인천 신한은행을 상대로 14점을 ... 경기 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에 올랐습니다. JTBC 핫클릭 손흥민 EPL 통산 50골…아시아 선수 '새 역사' 썼다 이재성, 리그 4호 도움…킬은 아우에 2-1로 꺾고 3연승 쇼트트랙 ...
  • 도쿄올림픽 '코로나19' 불안…일본은 "취소·연기 없다"

    도쿄올림픽 '코로나19' 불안…일본은 "취소·연기 없다"

    [앵커] 다음 소식 전해드립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도쿄 올림픽에 대한 불안도 커지고 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도 우려를 표하자 일본은 다시 한 번 올림픽 취소나 연기는 없다고 ... 모든 선수와 팬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어떤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는지…]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는 도쿄올림픽 준비를 점검하는 회의에서 걱정부터 꺼냈습니다. 코로나19로 혼란이 ...
  • 원두재와 조규성, 현대가 위안 된 '젊은 피'

    원두재와 조규성, 현대가 위안 된 '젊은 피'

    ... 활약은 위안이 됐다.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양강으로 꼽히는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 모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승리를 수확하는데 실패했다. 먼저 경기를 치른 울산이 11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F조 1차전에서 FC도쿄(일본)와 1-1로 비겼고, 하루 뒤인 12일에는 전북이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일본)에 1-2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원두재와 조규성, 현대가 위안 된 '젊은 피'

    원두재와 조규성, 현대가 위안 된 '젊은 피' 유료

    ... 활약은 위안이 됐다.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양강으로 꼽히는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 모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승리를 수확하는데 실패했다. 먼저 경기를 치른 울산이 11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F조 1차전에서 FC도쿄(일본)와 1-1로 비겼고, 하루 뒤인 12일에는 전북이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일본)에 1-2로 ...
  • 한 20년 뛰다보니 축구가 좀 늘었나봐요

    한 20년 뛰다보니 축구가 좀 늘었나봐요 유료

    ... 있다고 느끼는 동안만 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인터뷰를 마친 이동국은 “낮잠을 자러 간다”며 “아, 도쿄 갈 준비를 해야 하나”라고 혼잣말을 했다. 김은중 올림픽 축구대표팀 코치가 친구 이동국에게 “도쿄올림픽 와일드카드(24세 이상)로 추천할 테니 준비하라”고 농담을 건넸다고 한다. 정말 도쿄올림픽에서 이동국을 보게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완주=박린 기자 ...
  • 한 20년 뛰다보니 축구가 좀 늘었나봐요

    한 20년 뛰다보니 축구가 좀 늘었나봐요 유료

    ... 있다고 느끼는 동안만 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인터뷰를 마친 이동국은 “낮잠을 자러 간다”며 “아, 도쿄 갈 준비를 해야 하나”라고 혼잣말을 했다. 김은중 올림픽 축구대표팀 코치가 친구 이동국에게 “도쿄올림픽 와일드카드(24세 이상)로 추천할 테니 준비하라”고 농담을 건넸다고 한다. 정말 도쿄올림픽에서 이동국을 보게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완주=박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