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본선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재영-김희진 복귀 효과, 리그 품격·경쟁 구도 향상

    이재영-김희진 복귀 효과, 리그 품격·경쟁 구도 향상 유료

    ... 다스리지 못했던 여자 배구 스타 플레이어 이재영(24·흥국생명)과 김희진(29·IBK기업은행)이 복귀했다. 각 매치업에 경기력 향상이 기대된다. 두 선수 모두 지난 1월에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대륙 예선전 국가대표팀 일정을 소화했다. 본선행 티켓 획득에 기여했지만, 여파가 있었다. 오른 종아리 통증을 안고 뛴 김희진, 오른 무릎에 누적 피로가 컸던 이재영 모두 소속팀 ...
  • [김기자의 V토크] 가르치지 말고, 움직이게 하라

    [김기자의 V토크] 가르치지 말고, 움직이게 하라 유료

    ... [사진 FIVB] “눈물이 나더라고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김희진은 지난달 태국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예선에서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고 돌아와 스테파노 라바리니(41·이탈리아) 대표팀 감독 관련 ... 서로의 생각을 이해했다. 그리고 이해한 걸 정확하게 수행했다. 한 달도 더 지난 여자배구 올림픽 예선 얘기를 꺼낸 건 여자농구 때문이다.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도 이달 초 도쿄 올림픽 본선행을 ...
  • [김기자의 V토크] 가르치지 말고, 움직이게 하라

    [김기자의 V토크] 가르치지 말고, 움직이게 하라 유료

    ... [사진 FIVB] “눈물이 나더라고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김희진은 지난달 태국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예선에서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고 돌아와 스테파노 라바리니(41·이탈리아) 대표팀 감독 관련 ... 서로의 생각을 이해했다. 그리고 이해한 걸 정확하게 수행했다. 한 달도 더 지난 여자배구 올림픽 예선 얘기를 꺼낸 건 여자농구 때문이다.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도 이달 초 도쿄 올림픽 본선행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