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5월 29일 띠별운세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5월 29일 띠별운세

    ... 03년생, 정해진 결과는 없다. 자신이 만들어라. 원숭이띠 # 부동산을 구입하고자 하는 분은 자신이 사는 곳에서 서북쪽에 해당되는 것을 매입하라. 56년생, 임자를 못 만난 경매 물건이 도처에 널렸구나. 68년생, 안방이나 현관문이 정북은 절대 피하라. 80년생, 자식으로 인한 기쁨도 따르고 하루가 즐겁다. 92년생, 같은 일을 되풀이하는 가운데 보람찬 하루를 보내게 ...
  •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5월 27일 별자리운세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5월 27일 별자리운세

    ... (9.24 ~ 10.22) 괜한 잔머리 굴렸다가 제 꾀에 제가 넘어가는 날! 괜히 머리 굴리고 눈 굴리느라 땀 빼지 말고 성실한 모습을 보여주자. 오늘, 당신을 달콤한 말로 유혹하는 손길이 도처에 깔려 있으니 필요이상으로 친절한 사람은 일단멈춤, 일단경계! 가능한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도 오늘은 자제하자. 오늘은 당신의 문제를 다른이에게 부탁하는 것 보다 스스로 끙끙앓아 해결하려는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가 퍼지던 지난 1월 17~18일 미얀마를 국빈 방문했다. 중국이 올 한 해 주변국 외교에 힘쓰겠다는 메시지였다.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그대가 가는 길 이르다 말라, 도처에 친지와 친구가 있다(莫道君行早 是處有親朋)”라며 미얀마 방문을 결산했다. 관영 매체가 곧이어 “막도군행조, 시처유친붕”을 합창했다. 왕 부장이 인용한 문장은 마오쩌둥(毛澤東)과 천이(陳毅)의 ...
  •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5월 23일 별자리운세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5월 23일 별자리운세

    ... 선택하라. 이도저도 아니게 중간에 머물렀다간 괜히 실속 없이 욕만 얻어먹을 수 있겠으니 주관을 가지고 어느 편에건 서는 것이 결과적으로 좋겠다. 오늘, 당신을 달콤한 말로 유혹하는 손길이 도처에 깔려 있으니 필요이상으로 친절한 사람은 일단 멈춤, 일단경계! 가능한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도 오늘은 자제하자. 오늘은 당신의 문제를 다른 이에게 부탁하는 것 보다 스스로 해결하려는 노력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유료

    ...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가 퍼지던 지난 1월 17~18일 미얀마를 국빈 방문했다. 중국이 올 한 해 주변국 외교에 힘쓰겠다는 메시지였다.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그대가 가는 길 이르다 말라, 도처에 친지와 친구가 있다(莫道君行早 是處有親朋)”라며 미얀마 방문을 결산했다. 관영 매체가 곧이어 “막도군행조, 시처유친붕”을 합창했다. 왕 부장이 인용한 문장은 마오쩌둥(毛澤東)과 천이(陳毅)의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漢字, 세상을 말하다] 莫道君行早 유료

    ...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가 퍼지던 지난 1월 17~18일 미얀마를 국빈 방문했다. 중국이 올 한 해 주변국 외교에 힘쓰겠다는 메시지였다.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그대가 가는 길 이르다 말라, 도처에 친지와 친구가 있다(莫道君行早 是處有親朋)”라며 미얀마 방문을 결산했다. 관영 매체가 곧이어 “막도군행조, 시처유친붕”을 합창했다. 왕 부장이 인용한 문장은 마오쩌둥(毛澤東)과 천이(陳毅)의 ...
  • [김기현의 철학이 삶을 묻다] 차가운 이성, 사랑이란 이름의 뜨거운 의지

    [김기현의 철학이 삶을 묻다] 차가운 이성, 사랑이란 이름의 뜨거운 의지 유료

    ... 지적 후손인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는 이런 지성주의를 이어받아 세계와 삶에 대한 장대한 체계를 제시하였다. 쇠퇴하는 이성주의 펠로폰네소스 전쟁에 의하여 국력이 쇠퇴하고, 마케도니아와 로마가 도처에서 전쟁을 일으키는 소용돌이 속에 그리스는 변방으로 내몰린다. 철학은 세상의 경영보다 마음의 평안을 추구하는 치유의 철학이 되어 기개가 약해진다. 초월적 영역에서 피난처를 찾고 싶은 마음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