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올 김용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북한 연출, 조총련 주연, 일본 정부 조연의 '거대 사기극'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북한 연출, 조총련 주연, 일본 정부 조연의 '거대 사기극' 유료

    ... 명의 재일교포가 니가타 항을 통해 북한으로 건너갔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초 도올 김용옥의 『통일, 청춘을 말하다』란 책을 읽고 난 뒤 국민들에게 일독을 권했다. 유시민의 유튜브 ... 고향이 남쪽 사람들인데 왜 그렇게 대거 북한으로 이주하게 되었는지 이해가 가질 않아요.” ▶김용옥 =“우리�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은 북송선에 전혀 강제성은 없었다는 것입니다. (중략) ...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의 역사언어…이기적인가 치사한가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의 역사언어…이기적인가 치사한가 유료

    ... 편을 가른다. 지지층을 격발시킨다. 문 대통령은 그런 역사의식을 공유·전파한다. 문 대통령의 권장도서는 도올 김용옥의 책 3권이다. 1일 문 대통령의 감상은 “우리의 인식과 지혜를 넓혀 주는 책”이다. 우리 사회의 역사이념 지형은 가파르다. '도올'은 민감한 주제다. 그의 섬뜩한 언사 때문이다. 그는 올 3월(KBS)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
  • [분수대] 권력의 윤회

    [분수대] 권력의 윤회 유료

    ... 주말에 읽었다는 책 3권 중 '슬픈 쥐의 윤회'라는 제목의 단편 소설집도 있다기에 문득 윤회를 생각했다. '키우던 병아리가 죽어서 쥐를 잡았더니 새끼들이 줄줄이 있었다'는 일화 등을 통해 작가(도올 김용옥)는 “윤회의 핵심은 선과 악이 윤회한다는 것…선이 악이 되고, 악이 선이 되는 아이러니가 우리 주변에서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책을 고른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무엇인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