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누군가 해야 한다, 어떡하든 막아내야 한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누군가 해야 한다, 어떡하든 막아내야 한다” 유료

    ... 전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동산병원은 민간병원이다. 정부에서 한 푼 지원받지 않는다. 그런데 병원을 통째로 비우고 코로나 전담병원(지역거점병원)에 손을 들었다. 이 병원은 대구 중구 도심 서문시장 인근에 있다. 요지 중의 요지다. 기존 입원환자 136명을 설득해 대구 성서의 계명대 동산병원으로 옮긴 뒤 병원을 비우고 225명의 코로나 환자를 받았다. 이들을 돌보기 위해 이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김문수 “보수 분열 아냐, 미래통합당과는 선거연대 할 것”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김문수 “보수 분열 아냐, 미래통합당과는 선거연대 할 것” 유료

    ... 성조기를 쥐었다. 화가 난 표정도 한결같았다. 주말 광화문 태극기 집회다. '공산주의자' '미친 정부' '기생충 박멸' 등이 적힌 붉은 글씨 현수막과 자유통일당 깃발이 강풍에 흩날렸다. '도심 내 집회금지'를 알리는 서울시장과 종로경찰서장의 팻말도 똑같이 많았다. 단상은 광화문 넘어 청와대를 향했다. '흉악한 좌익 빨갱이'로 시작한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의 연설은 거칠었다. ...
  • 주방·거실·서재가 집밖에 있다면…후암동 청년 '공유 실험'

    주방·거실·서재가 집밖에 있다면…후암동 청년 '공유 실험' 유료

    ... 시작이다. 먼저 빈 상가를 개조해 2017년 3월 후암주방을 만들고, 몇 개월 후 서재를 만들었다. 지난해 7월엔 후암거실도 만들었다. 공사 중인 후암별채는 다음 달 문을 연다. 한나절 도심 속에서 책 읽고 차도 마시고 목욕을 하며 시간을 보낼 수 있게 기획된 1인 휴식 공간이다. '호캉스(호텔+바캉스)'의 공유 버전인 셈. 조리 시스템이 잘 갖춰진 '후암주방'은 누구라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