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솔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하늘 아래 첫 암자 '도솔암'

    하늘 아래 첫 암자 '도솔암' 유료

    ... 신비로운 암자로 불리는 '도솔암'이다. 주변 풍광과 어우러진 모습은 태초부터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태연하다. 산 아래로 펼쳐진 촌락과 들녘, 그리고 바다를 보노라면 미륵보살이 산다는 도솔천이 이곳인가 싶다. 도솔암은 통일신라 말 의상대사가 창건했고, 조선 선조때 명량해전에서 패퇴하던 왜적들에 의해 소실됐던 것을 2002년 월정사 법조 스님이 재건했다. 이곳에선 일출과 일몰을 ...
  • 하늘 아래 첫 암자 '도솔암'

    하늘 아래 첫 암자 '도솔암' 유료

    ... 신비로운 암자로 불리는 '도솔암'이다. 주변 풍광과 어우러진 모습은 태초부터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태연하다. 산 아래로 펼쳐진 촌락과 들녘, 그리고 바다를 보노라면 미륵보살이 산다는 도솔천이 이곳인가 싶다. 도솔암은 통일신라 말 의상대사가 창건했고, 조선 선조때 명량해전에서 패퇴하던 왜적들에 의해 소실됐던 것을 2002년 월정사 법조 스님이 재건했다. 이곳에선 일출과 일몰을 ...
  • 선운산 자락 툇마루…'공유'하고픈 한옥의 맛

    선운산 자락 툇마루…'공유'하고픈 한옥의 맛 유료

    ━ 고창서 즐기는 특별한 한옥스테이 내부는 에피그램 스타일의 가구와 소품으로 꾸몄다. [사진 에피그램] 찌는 더위에 고창 선운사를 걸었다. 일주문을 지나 대웅전까지, 도솔천을 따라 난 산책로에 들어서니 풋풋한 풀내음과 함께 기적처럼 선선한 바람이 분다. 도솔천의 고요한 폭포소리는 복잡한 마음을 싹 씻어준다. 대웅전 앞마당엔 400년 된 배롱나무가 만개했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