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산서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조가 있는 아침] (61) 도산십이곡(陶山十二曲)

    [시조가 있는 아침] (61) 도산십이곡(陶山十二曲) 유료

    유자효 시인 도산십이곡(陶山十二曲) 이황(1501∼1570) 제11곡 청산(靑山)은 어찌하여 만고(萬古)에 푸르르며 유수(流水)는 어찌하여 주야(晝夜)에 긋지 아니는고 우리도 ... 철학 조선 유학의 대종(大宗) 퇴계(退溪) 이황(李滉)이 벼슬을 버리고 고향 안동에 돌아가 도산서원(陶山書院)을 짓고 후진 양성에 전념하던 63세 때 지은 연시조 12수 가운데 열한 번째 작품이다. ...
  • 안동 고택·선비 정신, 시간 멈춘 듯 켜켜이…

    안동 고택·선비 정신, 시간 멈춘 듯 켜켜이… 유료

    ... 끼어드느냐'는 호통만 수시로 들었죠. 약이 올라 머리를 짧게 자르고, 옷도 남자 옷만 입고 다녔어요. 그렇게 4~5년을 열심히 드나들며 인사를 드리니 그때서야 어르신들이 마음을 여시더라고요.” 도산서원의 향사에 선 돼지를 두 토막 내서 위패를 모신 퇴계 이황 선생과 제자 월천 조목 선생에게 각각 올린다. [사진 이동춘] 안경만 빼면 조선시대 풍경이라 해도 믿을 만한 제례 풍경을 촬영하려면 ...
  • 안동 고택·선비 정신, 시간 멈춘 듯 켜켜이…

    안동 고택·선비 정신, 시간 멈춘 듯 켜켜이… 유료

    ... 끼어드느냐'는 호통만 수시로 들었죠. 약이 올라 머리를 짧게 자르고, 옷도 남자 옷만 입고 다녔어요. 그렇게 4~5년을 열심히 드나들며 인사를 드리니 그때서야 어르신들이 마음을 여시더라고요.” 도산서원의 향사에 선 돼지를 두 토막 내서 위패를 모신 퇴계 이황 선생과 제자 월천 조목 선생에게 각각 올린다. [사진 이동춘] 안경만 빼면 조선시대 풍경이라 해도 믿을 만한 제례 풍경을 촬영하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