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교통공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살얼음길 교통사고 주의보…치사율 마른 도로의 1.5배

    살얼음길 교통사고 주의보…치사율 마른 도로의 1.5배 유료

    ... 들이받고 전복됐다. 다행히 이들 사고로 숨진 사람은 없었지만 실제로 서리가 내리거나 살짝 언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치사율은 마른 도로에 비해 1.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 화물차는 7.4배, 일반 승용차도 4.4배나 됐다. 홍 박사는 "겨울철에 운전할 때는 무엇보다 도로 상황을 잘 살피고, 교통정보를 꼭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특히 온도가 낮거나 그늘이 많은 ...
  • [국민의 기업] 교통약자 배려하는 '도로 위의 존중문화' 조성에 앞장

    [국민의 기업] 교통약자 배려하는 '도로 위의 존중문화' 조성에 앞장 유료

    ... 도로교통공단의 마스코트인 호둥이 호순이와 참가자들이 함께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도로교통공단] 도로교통공단(이하 공단)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절반으로 줄이고,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도로 ... 사고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연간 2000명대로 낮추려는 정부의 국정과제 추진에 따라 공단은 '안전한 도로교통의 ...
  • 고령 택시기사 2500명 중 141명 자격검사 '부적합'…“안전운행 장치 보강해야”

    고령 택시기사 2500명 중 141명 자격검사 '부적합'…“안전운행 장치 보강해야” 유료

    ... 70대는 1만2309명, 80대는 341명이었다. 청년층의 유입이 거의 없어 고령화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고령의 택시기사가 늘어나면서 체계적인 안전 운행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노인 운전자에 의한 사고는 2014년 2만275건에서 지난해 말 3만12건으로 급증했다. 정지권 서울시 시의원은 “고령 택시에 대한 시민의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안전 운행을 위한 최소한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