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벨기에 대사 부인 손찌검에 '휘청'…CCTV에 고스란히

    벨기에 대사 부인 손찌검에 '휘청'…CCTV에 고스란히

    ... 입고 온 옷을 매장 옷으로 착각한 직원이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뺨을 맞은 매니저는 볼이 빨갛게 부어올랐고, 눈의 실핏줄까지 터졌습니다. 피해를 당한 직원 측은 "본인을 도둑 취급했다는 것에 분노한 건 이해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수많은 서비스직 근로자들이 언제든지 겪을 수 있는 일"이라며 "본인의 권위를 무기 삼아 ...
  • 최동훈 감독 신작 제목은 '외계+인'..촬영 완료

    최동훈 감독 신작 제목은 '외계+인'..촬영 완료

    ...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외계인이 출몰하는 2021년 현재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전작 '전우치'에서 전에 없던 도술의 세계를 그려냈고 '도둑들'과 '암살'로 연달아 12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한 최동훈 감독이 새롭게 시도하는 SF 액션 판타지 영화로 제작단계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다. 외계인과 인간의 만남, 현대와 고려 시대를 ...
  • 벨기에대사 부인 손찌검에 '휘청'…피해자 측, CCTV 공개

    벨기에대사 부인 손찌검에 '휘청'…피해자 측, CCTV 공개

    ... 입고 온 옷을 매장 옷으로 착각한 직원이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뺨을 맞은 매니저는 볼이 빨갛게 부어올랐고, 눈의 실핏줄까지 터졌습니다. 피해를 당한 직원 측은 "본인을 도둑 취급했다는 것에 분노한 건 이해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수많은 서비스직 근로자들이 언제든지 겪을 수 있는 일"이라며 "본인의 권위를 무기 삼아 ...
  • [기동취재]뒤통수 때리고 뺨까지…벨기에 대사 부인 폭행 CCTV 공개

    [기동취재]뒤통수 때리고 뺨까지…벨기에 대사 부인 폭행 CCTV 공개

    ... 발생 열흘 뒤인 어제(19일), 피해자의 남편이 CCTV 영상을 보내왔습니다. 피해자는 귀의 이명증상과 언제 이런 일이 또 있을지 모른다는 정신적인 고통을 겪었다고 털어놨습니다. "본인을 도둑 취급했다는 것에 분노했을 수는 있지만, 폭력이 정당화될 순 없다"고 했습니다. 지난 9일 해당 매장 CCTV를 살펴봤습니다. 영상에서 대사 부인은 오후 2시 25분쯤 매장에 들어옵니다. 약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또 불거진 tvN 예능의 무단도용 논란

    또 불거진 tvN 예능의 무단도용 논란 유료

    ... 2018년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에서도 무단 도용으로 논란이 됐다. 당시 사진작가 전영광은 '역사 문학 철학 예술을 논하는 프로그램에서 다른 사진작가 사진들을 이렇게 통째로 도둑질하다니 아이러니하고 슬프다. 페르 라셰즈에서 왜 내가 포스팅에서 다룬 짐 모리슨과 쇼팽만 방송에 나왔는지 궁금하다. 제작진이 대본을 쓴 것이다'고 했다. 방송에서 '페르 라셰즈' 사진을 사용 ...
  • [선데이 칼럼] 누가누가 더 달라지나

    [선데이 칼럼] 누가누가 더 달라지나 유료

    ... 선택이란 결코 “선과 악 사이의 투쟁이 아닌 것”이다. 집권 여당은 그 혐오를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극복할 생각도 없었다. 기껏 생각해낸 구호가 이랬다. “투기 못 막았다고 투기꾼 찍고, 도둑 못 잡았다고 도둑놈을 뽑을 수 없다.” 유권자 눈엔 자기들도 투기꾼이요 도둑놈일 뿐인데, 결국 자기들을 찍지 말라고 한 거였다. 그걸 또 좋다고 빅마우스들이 퍼 나르기 바빴다. 현 정권이 ...
  • [선데이 칼럼] 누가누가 더 달라지나

    [선데이 칼럼] 누가누가 더 달라지나 유료

    ... 선택이란 결코 “선과 악 사이의 투쟁이 아닌 것”이다. 집권 여당은 그 혐오를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극복할 생각도 없었다. 기껏 생각해낸 구호가 이랬다. “투기 못 막았다고 투기꾼 찍고, 도둑 못 잡았다고 도둑놈을 뽑을 수 없다.” 유권자 눈엔 자기들도 투기꾼이요 도둑놈일 뿐인데, 결국 자기들을 찍지 말라고 한 거였다. 그걸 또 좋다고 빅마우스들이 퍼 나르기 바빴다. 현 정권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