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갑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week&] 월출산 자락 고택 옹기종기, 마치 민속촌 온 듯

    [week&] 월출산 자락 고택 옹기종기, 마치 민속촌 온 듯 유료

    ... 시작된다. 가장 먼저 국사암이 나온다. 도선국사 탄생 설화가 서린 곳이다. 처녀가 몰래 낳은 아이를 대숲에 버렸는데 비둘기와 수리가 아이를 돌봐줬단다. 그가 자라서 승려가 됐고 월출산 도갑사를 창건했다. 구림(鳩林)이란 마을 이름이 이 설화에서 유래했다. 국사암 옆에는 국암사가 있다. 고려 개국공신 최지몽을 기리는 사당이다. 최지몽은 구림의 대표 성씨인 낭주 최씨 시조이기도 하다. ...
  • 부모와 산사서 하룻밤 소년범 “나쁜 짓 안 할게요” 유료

    지난달 20일 오후 전남 영암군 군서면 도갑사. 노란 머리 염색이나 문신 등으로 멋을 낸 10대 9명이 어머니 또는 아버지와 함께 도갑사에 들어왔다. 비교적 가벼운 범죄로 수사를 받고 있는 소년범 3명과 보호관찰 중인 6명이다. 이들 10대는 템플스테이 지도법사인 선하 스님으로부터 사찰 예절을 배우거나 대나무 숲을 걷는 등 다음날까지 1박2일간 부모와 시간을 ...
  • [차(茶)와 사람] 추사의 신랄한 품평 덕에 명품으로 진화한 '초의차'

    [차(茶)와 사람] 추사의 신랄한 품평 덕에 명품으로 진화한 '초의차' 유료

    ... 누구일까. 필자가 『맑은 차 적멸을 깨우네』를 집필할 때 초의의 사승관계를 추적하던 끝에 밝혀낸 바 있듯이, 초의가 칠불암에 간 것은 계학(戒學)을 잇기 위함이었고 초의에게 계학을 전해준 이는 도갑사의 금담(金潭·1765~1848)이었다. 초의가 여기서 스승이라 말한 이는 금담이었던 것이다. 그럼 초의가 『다신전』을 편찬한 연유는 무엇일까. 바로 “자신의 시자방에 있던 수홍이 다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