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블헤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포토] 화사 '오늘은 더블헤더 오케이'

    [포토] 화사 '오늘은 더블헤더 오케이'

    '제34회 골든디스크 with 틱톡 음원부문' 시상식이 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마마무 화사가 축하공연을 펼치고 있다. 이다희·성시경·박소담·이승기가 MC를 맡은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은 내년 1월 4일과 5일 양일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체되며 방송은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되고, ...
  • [웰컴저축은행 웰뱅톱랭킹] '통합 우승' 두산-'최종 3위' SK, 무엇이 달랐나

    [웰컴저축은행 웰뱅톱랭킹] '통합 우승' 두산-'최종 3위' SK, 무엇이 달랐나

    ... 6승(8패)에 그쳤다. 게임차는 3.5게임까지 좁혀졌다. 추격자의 상승세를 뿌리치기 위해선 앞으로 나아가야 했다. 그러나 SK는 압박을 견디지 못하며 뒷걸음질쳤다. 특히 분수령이었던 더블헤더 맞대결에서 모두 패하고 말았다. 9월 19일 두산이 1차전 6-4, 2차전 7-3으로 가볍게 2승을 더하며 SK를 제압했다. 이날 이후 SK는 6연패에 빠진 반면, 두산은 4연승을 질주했다. ...
  • [IS 포커스] '디펜딩 챔프' SK, 1승도 없이 충격의 PS 조기 퇴장

    [IS 포커스] '디펜딩 챔프' SK, 1승도 없이 충격의 PS 조기 퇴장

    ... 8월 중순 이후 슬럼프에 빠지고 두산이 뒷심을 발휘하기 시작하면서 심상치 않은 기운이 돌기 시작했다. SK와 두산의 게임차는 무서운 속도로 줄어들었고, 지난달 19일 인천에서 열린 더블헤더에서 두산이 SK를 상대로 2승을 모두 따내면서 1위 전쟁이 점입가경으로 접어 들었다. 결국 시즌 종료일을 사흘 앞두고 두산에 공동 1위 자리를 허용하는 아쉬움을 맛봤다. 이뿐 아니다. ...
  • [IS 포커스] 숫자로 보는 '미라클 두산' 스토리

    [IS 포커스] 숫자로 보는 '미라클 두산' 스토리

    ... 빨리 올랐던 팀이 그해 정규시즌 우승(15차례 중 15차례)을 놓친 건 단 한 번도 없었다. 확률이 100%. 당시 두산은 4.5경기차 뒤진 2위였다. 9월 19일 인천에서 열린 SK와의 더블헤더를 모두 승리하면서 게임 차를 2.5경기까지 좁혔고, 결국 뒤집기에 성공했다. 상대가 손에 쥔 100%의 확률을 극복했다. 197(페르난데스의 안타) 두산은 최근 외국인 타자 농사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포커스] 숫자로 보는 '미라클 두산' 스토리

    [IS 포커스] 숫자로 보는 '미라클 두산' 스토리 유료

    ... 빨리 올랐던 팀이 그해 정규시즌 우승(15차례 중 15차례)을 놓친 건 단 한 번도 없었다. 확률이 100%. 당시 두산은 4.5경기차 뒤진 2위였다. 9월 19일 인천에서 열린 SK와의 더블헤더를 모두 승리하면서 게임 차를 2.5경기까지 좁혔고, 결국 뒤집기에 성공했다. 상대가 손에 쥔 100%의 확률을 극복했다. 197(페르난데스의 안타) 두산은 최근 외국인 타자 농사가...
  • [IS 돋보기] 역대급 '왕좌의 게임'이 불러온 1위 전쟁의 추억

    [IS 돋보기] 역대급 '왕좌의 게임'이 불러온 1위 전쟁의 추억 유료

    ... 두산은 28승 1무 14패를 기록해 이 기간 1위에 오른 반면, SK는 20승 22패로 부진해 7위에 그쳤다. SK와 두산의 게임차는 무서운 속도로 줄어들었고, 지난달 19일 인천에서 열린 더블헤더에서 두산이 SK를 상대로 2승을 모두 따내면서 1위 전쟁이 점입가경으로 접어 들었다. 이어 지난 28일에는 결국 두산이 SK와 공동 1위에 올라 매직넘버 카운트를 시작하는 상황까지 왔다. ...
  • 두산의 '1무'와 함께 다시 뒤엉킨 1~3위 싸움 판도

    두산의 '1무'와 함께 다시 뒤엉킨 1~3위 싸움 판도 유료

    ... 상황으로 바뀌었다. 두 팀이 동률일 경우 상대 전적에서 앞선 팀이 앞순위로 올라선다는 규정이 있어서다. 두산은 올 시즌 SK와 치른 16경기에서 9승 7패로 우위를 점했다. 지난 19일 더블헤더를 모두 잡은 게 두산 입장에선 하늘의 선물과도 같았던 셈이다. 물론 여전히 가장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는 팀은 SK다. SK가 남은 경기에서 5연승을 하면 두산이 잔여 경기 전승을 해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