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준원 데뷔 최고 투구, 롯데 3연속 열세 시리즈 탈출로 분위기 전환

    서준원 데뷔 최고 투구, 롯데 3연속 열세 시리즈 탈출로 분위기 전환 유료

    ... 영향도 있지만, 선발 마운드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롯데 외국인 투수 아드리안 샘슨이 부친의 병환으로 미국에 다녀온 뒤 2주간 자가 격리로 개막 후 계속 빠져 있었고, 또 다른 외국인 투수 스트레일리는 기대에 못 미친 투구를 2번 연속했다. 박세웅과 노경은은 아직 부진하다. 그런 가운데 서준원이 데뷔 후 최고의 투구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입단 첫 시즌인 지난해 불펜으로 ...
  • 스무살 서준원의 희망투, 기로에 선 롯데를 웃게 했다

    스무살 서준원의 희망투, 기로에 선 롯데를 웃게 했다 유료

    ... 있다. 부진의 가장 큰 이유는 선발투수진이었다. 이날 전까지 롯데가 거둔 8승 중 선발투수의 승리는 세 차례뿐이다.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하)가 세 차례뿐인데, 스트레일리(10일 7이닝 무실점), 서준원(6일 6이닝 1실점 무자책), 노경은(16일 6이닝 1실점)이 한 차례씩이다. 연습경기에서 쾌투했던 박세웅은 승리 없이 2패다. 롯데 선발진 평균자책점은 ...
  • 스무살 서준원의 희망투, 기로에 선 롯데를 웃게 했다

    스무살 서준원의 희망투, 기로에 선 롯데를 웃게 했다 유료

    ... 있다. 부진의 가장 큰 이유는 선발투수진이었다. 이날 전까지 롯데가 거둔 8승 중 선발투수의 승리는 세 차례뿐이다.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하)가 세 차례뿐인데, 스트레일리(10일 7이닝 무실점), 서준원(6일 6이닝 1실점 무자책), 노경은(16일 6이닝 1실점)이 한 차례씩이다. 연습경기에서 쾌투했던 박세웅은 승리 없이 2패다. 롯데 선발진 평균자책점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