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은선협 시상식]양의지, 최고 선수상...김광현은 최고 투수 2관왕

    [은선협 시상식]양의지, 최고 선수상...김광현은 최고 투수 2관왕 유료

    ... 김광현도 전날 열린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에 이어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백인천상은 라온고의 김지찬(18)이 수상했다. 삼성에 지명된 유망주인 그는 지난 8월에 폐막한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탁월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단상에 오른 그는 "신인왕을 목표로 하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롤모델은 팀 선배가 된 김상수를 꼽았다. 이어 대선배들 앞에서 "야구를 오래하고, 후배들에게 ...
  • 시즌이 더 길었다면…신인상 놓쳐 아쉬운 임희정

    시즌이 더 길었다면…신인상 놓쳐 아쉬운 임희정 유료

    ... 놓쳤다. 임희정은 “시즌 중반까지 워낙 차이가 커 욕심을 버렸다. 그런데 후반에 너무 잘 풀렸다.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는 아연이를 보자 아쉬움이 좀 더 커졌다”고 말했다. 만약에 시즌 대회가 몇 개 더 있었더라면 어땠을까. 결과는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임희정은 8월 말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우승을 시작으로, 9월 레노마 올포유 레노마 챔피언십 우승, 10월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 ...
  • 시즌이 더 길었다면…신인상 놓쳐 아쉬운 임희정

    시즌이 더 길었다면…신인상 놓쳐 아쉬운 임희정 유료

    ... 놓쳤다. 임희정은 “시즌 중반까지 워낙 차이가 커 욕심을 버렸다. 그런데 후반에 너무 잘 풀렸다.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는 아연이를 보자 아쉬움이 좀 더 커졌다”고 말했다. 만약에 시즌 대회가 몇 개 더 있었더라면 어땠을까. 결과는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임희정은 8월 말 하이원리조트여자오픈 우승을 시작으로, 9월 레노마 올포유 레노마 챔피언십 우승, 10월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