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통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달의민족·네이버 정조준…쿠팡 무차별 '쩐의 폭격'

    배달의민족·네이버 정조준…쿠팡 무차별 '쩐의 폭격' 유료

    ...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쿠팡의 점유율은 13%다. 네이버(점유율 17%)도 손 놓고 있는 건 아니다. 이미 신세계·이마트·CJ대한통운과 손잡고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최근 주주들에게 '네이버 커머스의 현재와 미래'라는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지난해 6월에는 유료 회원제(네이버 플러스 멤버십)를 내놨다. 현재까지 250만 명 넘는 ...
  • 배달의민족·네이버 정조준…쿠팡 무차별 '쩐의 폭격'

    배달의민족·네이버 정조준…쿠팡 무차별 '쩐의 폭격' 유료

    ...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쿠팡의 점유율은 13%다. 네이버(점유율 17%)도 손 놓고 있는 건 아니다. 이미 신세계·이마트·CJ대한통운과 손잡고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최근 주주들에게 '네이버 커머스의 현재와 미래'라는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지난해 6월에는 유료 회원제(네이버 플러스 멤버십)를 내놨다. 현재까지 250만 명 넘는 ...
  • 배달의민족·네이버 정조준…쿠팡 무차별 '쩐의 폭격'

    배달의민족·네이버 정조준…쿠팡 무차별 '쩐의 폭격' 유료

    ...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쿠팡의 점유율은 13%다. 네이버(점유율 17%)도 손 놓고 있는 건 아니다. 이미 신세계·이마트·CJ대한통운과 손잡고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최근 주주들에게 '네이버 커머스의 현재와 미래'라는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지난해 6월에는 유료 회원제(네이버 플러스 멤버십)를 내놨다. 현재까지 250만 명 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