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별 고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교육부, 수능 가채점 회피…학생들만 애먼 고생

    [취재일기] 교육부, 수능 가채점 회피…학생들만 애먼 고생 유료

    ... 확실해졌기 때문이다. 아이가 지원한 대학에 합격하려면 수능 4개 영역의 등급 합이 7이내여야 했다. 하지만 A씨 자녀는 국어에서 3등급을 받으면서 4개 영역 등급의 합이 8이 됐다. 대학별 고사의 응시 여부를 결정할 때도 고민이 많았다. 정부에서 가채점 결과를 발표하지 않아 A씨가 의지할 수 있는 건 사교육뿐인데, 업체별로 점수가 달라서다. 가장 애매한 건 84점을 받은 국어 ...
  • [평생교육의 중심 사이버대학교] 국내 유일의 '외국어 특성화'로 글로벌 리딩 대학 도약

    [평생교육의 중심 사이버대학교] 국내 유일의 '외국어 특성화'로 글로벌 리딩 대학 도약 유료

    ... 1년 이상 수료하고 35학점 이상을 이수했거나 2년 이상 수료하고 70학점 이상 이수했다면 각각 2학년과 3학년에 지원 가능하다. 입학전형 평가항목은 자기소개서 70점, 학업소양검사(대학별고사) 30점이며, 이를 합산해 고득점자순으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아울러 꿈을 향해 열심히 노력하는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교내 장학제도를 마련했다. 직장인·해외직장인 장학금, 전업주부 ...
  • 수능성적 312명에 사전 유출…평가원은 “예정대로 내일 발표”

    수능성적 312명에 사전 유출…평가원은 “예정대로 내일 발표” 유료

    ... 지금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성적을 먼저 확인한 것이 입시에 미칠 영향은 거의 없다고 보고 있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평가연구소장은 “지난 주말에 논술 면접 등 대학별 고사가 끝난 뒤 밤에 최초로 유출됐기 때문에 영향은 없다”며 “정시 원서접수까지 3주가 남았는데 이틀 먼저 점수를 알았다고 지원 전략을 세우는 데 유리하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남윤서·전민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