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취임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적폐라던 朴도 이러진 않았다"···불통보다 더한 文의 침묵

    "적폐라던 朴도 이러진 않았다"···불통보다 더한 文의 침묵 유료

    ... "군림하고 통치하는 대통령이 아니라, 대화하고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던 문 대통령은 최근 '불통' 논란에 휩싸이며 일각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교하는 비판까지 ... 말'이라는 게 노무현 소통법이었다. 통하지 않고 꽉 막혀 숨 막히는 박근혜 정권”이라고 적었다. 취임사에선 “주요 사안은 대통령이 직접 언론에 브리핑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3년 6개월간 ...
  • [주정완의 시선] 누구를 위한 분양가 상한제인가

    [주정완의 시선] 누구를 위한 분양가 상한제인가 유료

    ... 열심히 공부하면 내년에 다시 기회가 있는 것도 아니다. 높은 청약 커트라인을 통과하려면 무조건 가족 수가 많아야 한다. 없는 가족을 어디서 갑자기 데려올 수도 없는 노릇이다. 이게 문재인 대통령취임사에서 말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것”인지 묻고 싶다. 원래부터 아파트 청약이 이랬던 것은 아니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지금 같은 광풍과는 거리가 ...
  • [중앙시평] 비열한 신세계를 좇는 정권

    [중앙시평] 비열한 신세계를 좇는 정권 유료

    고대훈 수석논설위원 이런 걸 데자뷔(deja vu)라고 하나. “통합의 대통령”을 선언한 조 바이든의 일성은 2017년 5월의 문재인 대통령을 불러낸다. 3년 6개월 전 문 대통령취임사에서 “국민 모두의 대통령”과 “분열과 갈등의 정치를 바꾸겠다”고 했지만 그 약속은 완벽한 거짓으로 끝나고 있다. 바이든은 “상대의 악마화(demonisation)를 끝내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