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군출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국회도 다양성 보고서를 만들자

    [노트북을 열며] 국회도 다양성 보고서를 만들자 유료

    ... 스탠포드(55%), 하버드(53%) 등에 한참 못 미쳤다. 일부 단과대는 여성교수가 한 명도 없다. 본교 출신 교수는 58%인데, 의사결정에 관여하는 교무위원은 72%나 된다. 학생들은 어떨까. 여학생 ... 있다. 그러나 여당에선 지금 선거 끝났다고 다시 뭉개려 한다는데 그러면 안 된다. 무엇보다 대통령이 싫어할 게다. 2018년 집무실에서 여성비서관 5명에 둘러싸여 서명하던 사진을 떠올려 보라. ...
  • [유상철의 차이나는 차이나] 중국의 '늑대 외교'…대륙의 민심 얻고 세계의 인심 잃다

    [유상철의 차이나는 차이나] 중국의 '늑대 외교'…대륙의 민심 얻고 세계의 인심 잃다 유료

    ... 역풍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AP=뉴시스] 마오쩌둥(毛澤東)은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이후 외교와 관련, 국민당 출신 인사를 쓰지 말라고 했다. 이에 충성과 강직, 능력을 갖춘 인민해방 장성을 외교관으로 대거 발탁해 '장 외교' 시대를 열었다. '원수(元帥) 외교관'이란 칭호를 들은 천이(陳毅)가 대표적 인물로, “공격이 곧 방어다(以攻爲守)”라는 ...
  • [예영준의 시시각각] 볼턴 없었어도 하노이는 실패였다

    [예영준의 시시각각] 볼턴 없었어도 하노이는 실패였다 유료

    ... 때문이다. 격노한 트럼프가 당장 해임하겠다고 했으나 참모진이 가까스로 말렸다고 한다. 결국 연방 동원은 없던 일이 되고 말았다. 각료가 소신에 따라 대통령에게 반대하고 대통령이 뜻을 굽히는 ... 섣부른 북·미 합의에 부정적인 입장에 섰다는 사실이 회고록 곳곳에 나온다. 그 많은 미국 유학 출신 참모들은 대통령에게 뭘 자문했는지 의문이다. 문제는 볼턴의 회고록에 나오지 않는 부분, 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