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국정지지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송영길 불러 “선거 때 일 잊고 당 화합”

    대통령, 송영길 불러 “선거 때 일 잊고 당 화합” 유료

    ... 대통령은 '당이 송 대표를 중심으로 화합하길 바란다'고 당부하고, 송 대표는 '책임지고 문 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 동안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에 ... 남구 3D프린팅 지식산업센터에서 열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보고'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신임 송 대표에게 힘을 싣고 있는 건 정권 말 지지율 하락으로 당·청 관계 재정립이 불가피하기 ...
  • [중앙시평] 국민과 마주해야 할 시간

    [중앙시평] 국민과 마주해야 할 시간 유료

    ... 동떨어진 이런 인식이 드러날 때마다 국민과의 거리는 점점 더 멀어지고 있다. 지난주 갤럽 여론조사(4월27~29일)에서 대통령 지지율은 29%였다. 심리적 마지노선이라는 30%마저 무너졌다. 둑에 구멍이 나기 시작한 것이다. 구멍이 커지면 대통령 의지대로 국정을 끌고가기 어렵게된다. 당청 지지율 역전 현상(민주당 33%)이 고착되면, 차기를 노리는 주자들의 조급증을 ...
  • [이하경 칼럼] 레임덕을 마주하는 문 대통령이 결심해야 할 일

    [이하경 칼럼] 레임덕을 마주하는 문 대통령이 결심해야 할 일 유료

    이하경 주필·부사장 대통령의 권력은 취임 직후가 가장 세다. 광장을 뒤흔드는 환호에 격무의 피로도 사라진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여론과 민심은 사나워지고 마침내 레임덕을 맞는다. 단임(單任)의 제왕적 대통령이 겪는 숙명적 사이클이다. 임기 1년을 남긴 문재인 대통령지지율이 30% 아래로 떨어졌다. 공정·정의·평등에 열광했던 2030 세대마저 싸늘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