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게시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수억원대 분재 사고, 벽틈에 5만원권···탈세범들 '기막힌 수법'

    수억원대 분재 사고, 벽틈에 5만원권···탈세범들 '기막힌 수법'

    ... 고액·상습 체납자 6838명에 대한 명단(개인 4739명, 법인 2099개)을 홈페이지와 세무서 게시판에 새롭게 공개했다. 이들이 세금을 내지 않은 액수는 총 5조4073억원으로 최고 체납액은 개인이 ...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청담동 주식부자 33억, 전두환 전 대통령 9억…세금 체납자 신상 공개 고액체납자 추징액 1조8800억 기록···제보 포상금은 125억 ...
  • 교육부 "수능 성적 사전 유출" 인정…관리 허술 도마에

    교육부 "수능 성적 사전 유출" 인정…관리 허술 도마에

    ... 성적을 확인한 건데요. 교육 당국은 사전 유출이 맞다고 인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지난주 다자 정상회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3주 만의 수석 보좌관 회의를 오늘(2일) 오후 주재했습니다. ... 말해서 과거에 수능을 친 경험이 있는 재수생 또는 N수생만 가능했던 겁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엔 사전 유출자들을 0점 처리해야 한다는 청원글, 또 법적 처벌이 필요하단 주장도 나왔는데요. ...
  • “수신료 현실화보다 KBS 신뢰도 향상이 먼저”

    “수신료 현실화보다 KBS 신뢰도 향상이 먼저”

    ... KBS] “KBS 수신료를 전기요금으로부터 분리해달라.” 지난 10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이 21만명을 돌파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자산관리인 김경록씨 인터뷰 ...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KBS 김종명 보도본부장. [사진 KBS] 최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및 지상파 3사 보도본부장이 회동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
  • [월간중앙] 이해찬, 힘 얻을수록 당은 더 깊은 무기력의 수렁으로?

    [월간중앙] 이해찬, 힘 얻을수록 당은 더 깊은 무기력의 수렁으로?

    ... 당원들의 지도부 총사퇴 요구에 대해선 분명히 선을 그었다. “권리당원이 70만 명에 가깝다. 게시판에 들어와 사퇴를 요구하는 사람들은 다 합쳐서 2000명 정도다. 아주 극소수가 그러는 것이다. ... 그런데 정작 의원들은 아무 말이 없었다. 이 원내대표가 약속했던 10월 30일 의총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을 이유로 열리지 못했던 탓도 컸다. 그러나 나흘 순연 끝에 열린 11월 4일 의총에서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지마세요님~'…스타벅스서 유행인 '닉네임 사용금지 놀이' 아세요

    '오지마세요님~'…스타벅스서 유행인 '닉네임 사용금지 놀이' 아세요 유료

    ... 때문이다. '닉네임 사용금지' 인증…젊은 층에서 인기 최근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는 스타벅스 앱에 '콜마이네임 등록 제한 인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콜마이네임 ... 계절'에는 닉네임 차별 논란도 콜마이네임 서비스가 인기를 끌다 보니 오해도 산다. 특히 대통령 선거나 국회의원 총선거 등 정치의 계절에는 "왜 특정 후보의 이름은 사용하지 못하느냐"는 차별 ...
  • [분수대] '각본 없음'의 허상

    [분수대] '각본 없음'의 허상 유료

    최민우 정치팀 차장 '각본 없음'은 문재인 대통령 소통의 트레이드 마크다. 취임 100일과 두 차례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분야만 나눌 뿐, 누가 어떤 질문을 할지 조율하지 않는다”고 ...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1만6000여명 가운데 패널 300명을 뽑았다고 한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문팬'의 놀이터인 것처럼, 대통령을 만나서 묻고 싶은 이들도 대부분 지지자 아닐까. 그러니 ...
  • [박보균 칼럼] 문 대통령은 바뀌지 않는다

    [박보균 칼럼] 문 대통령은 바뀌지 않는다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탁현민은 옳았다. 20일 MBC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서다. 결과는 그의 걱정대로였다. 그는 진행 전에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하지 않았을 ... 부족했다. 질문자의 다양함에 치중한 탓인가. 어느 장면은 팬 미팅이었다. 어느 풍경은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문답 같았다. '국민과의 대화' 시간은 길었다(115분). 대통령의 국정 무기는 말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