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체복무 논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BTS 군대 간다' 발표에 여야 모두 "정부 불공정 시대착오"

    'BTS 군대 간다' 발표에 여야 모두 "정부 불공정 시대착오"

    ... 수긍·동의할 수 있는 기준을 충분히 만들 수 있다”면서다. 전날(21일) 정부는 '병역 대체복무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기존 체육·예술 분야 대체복무를 유지하는 대신 BTS 등 대중 ... “유독 대중문화인에게만 예술 요원 편입 불가 방침을 재확인한 국방부의 태도는 형평성과 공정성 논란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며 ”이는 한류문화의 중심을 이루는 대중문화 예술의 가치를 무시한 ...
  • 'BTS 군대 간다' 발표에 여야 모두 "정부 불공정 시대착오"

    'BTS 군대 간다' 발표에 여야 모두 "정부 불공정 시대착오"

    ... 수긍·동의할 수 있는 기준을 충분히 만들 수 있다”면서다. 전날(21일) 정부는 '병역 대체복무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기존 체육·예술 분야 대체복무를 유지하는 대신 BTS 등 대중 ... “유독 대중문화인에게만 예술 요원 편입 불가 방침을 재확인한 국방부의 태도는 형평성과 공정성 논란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며 ”이는 한류문화의 중심을 이루는 대중문화 예술의 가치를 무시한 ...
  • 메달리스트 병역 면제 '제2의 장현수·오지환' 막는다

    메달리스트 병역 면제 '제2의 장현수·오지환' 막는다

    ... 제도가 큰 틀에서 유지됐다. 주요 개선안 내용을 문답 형식으로 짚어봤다. 체육요원 병역 대체복무 개선안 체육요원이란. "1973년 도입됐다. 국위를 선양한 체육 특기자가 군 복무 대신 ... 제도다. 2015년부터 체육 활동을 34개월간 지속하고 544시간 봉사활동을 하게 됐다. 현재 대체복무 요원은 37명, 누적 인원은 965명이다.” 논란 속에 편입 기준을 유지한 이유는. "제도 ...
  • BTS도 예외 없다…대체복무 인원 줄여 현역병으로

    BTS도 예외 없다…대체복무 인원 줄여 현역병으로

    ... '쥐어짜기'라도 해야 할 판인데 정부가 가장 먼저 대책을 내놓은 게 '대체 복무'할 사람들을 대폭 줄여서 '현역병'을 늘리겠단 겁니다. 그동안 팬들의 ... 높이고, 부실한 근무행태에 대한 처벌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일부 연예병사들의 부실 근무가 논란이 돼 제도 자체를 없앤 데 이어 다른 대체복무자에 대한 관리감독도 강화하겠단 겁니다. 다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메달리스트 병역 면제 '제2의 장현수·오지환' 막는다

    메달리스트 병역 면제 '제2의 장현수·오지환' 막는다 유료

    ... 제도가 큰 틀에서 유지됐다. 주요 개선안 내용을 문답 형식으로 짚어봤다. 체육요원 병역 대체복무 개선안 체육요원이란. "1973년 도입됐다. 국위를 선양한 체육 특기자가 군 복무 대신 ... 제도다. 2015년부터 체육 활동을 34개월간 지속하고 544시간 봉사활동을 하게 됐다. 현재 대체복무 요원은 37명, 누적 인원은 965명이다.” 논란 속에 편입 기준을 유지한 이유는. "제도 ...
  • 메달리스트 병역 면제 '제2의 장현수·오지환' 막는다

    메달리스트 병역 면제 '제2의 장현수·오지환' 막는다 유료

    ... 제도가 큰 틀에서 유지됐다. 주요 개선안 내용을 문답 형식으로 짚어봤다. 체육요원 병역 대체복무 개선안 체육요원이란. "1973년 도입됐다. 국위를 선양한 체육 특기자가 군 복무 대신 ... 제도다. 2015년부터 체육 활동을 34개월간 지속하고 544시간 봉사활동을 하게 됐다. 현재 대체복무 요원은 37명, 누적 인원은 965명이다.” 논란 속에 편입 기준을 유지한 이유는. "제도 ...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시대의 문제와 싸우지 않는 대법원이 무슨 '최고 법원'인가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시대의 문제와 싸우지 않는 대법원이 무슨 '최고 법원'인가 유료

    ... 대법관은 별개의견을, 민유숙 대법관은 반대의견을 냈다. “검사 기술의 발달로 사생활 침해 논란 없이 낮은 비용과 놀라운 정확도로 과학적 친자 감정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동거(同居)의 ... 대법원에서 5년이나 묵혔던 것이고, 양심적 병역거부 판결 역시 지난해 6월 헌법재판소의 '대체복무제 도입' 결정을 서둘러 뒤따라간 측면이 강하다. 그런 점에서 지난 8월 국정농단 사건 판결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