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주주 적격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대출 2.08%…'두번째 메기'가 휘젓기 시작했다

    신용대출 2.08%…'두번째 메기'가 휘젓기 시작했다 유료

    ... 케이뱅크의 신규 대출 재개는 1년여 만이다. 앞서 케이뱅크는 자본금 부족 등을 이유로 지난해 4월부터 신규 대출을 순차적으로 중단했다. 당초 케이뱅크 설립을 주도한 KT가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자본금 확충이 난항을 겪었고, 케이뱅크도 개점휴업 상태를 지속해왔다. 그러다 지난달 말 BC카드,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3대 주요주주가 참여하는 2392억원 ...
  • 신용대출 2.08%…'두번째 메기'가 휘젓기 시작했다

    신용대출 2.08%…'두번째 메기'가 휘젓기 시작했다 유료

    ... 케이뱅크의 신규 대출 재개는 1년여 만이다. 앞서 케이뱅크는 자본금 부족 등을 이유로 지난해 4월부터 신규 대출을 순차적으로 중단했다. 당초 케이뱅크 설립을 주도한 KT가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자본금 확충이 난항을 겪었고, 케이뱅크도 개점휴업 상태를 지속해왔다. 그러다 지난달 말 BC카드,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3대 주요주주가 참여하는 2392억원 ...
  • 1년 만에 다시 시작 '케이뱅크'…카뱅 따라잡을까

    1년 만에 다시 시작 '케이뱅크'…카뱅 따라잡을까 유료

    ... 총 자본금 9017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지난 1년여간 제대로 된 영업활동을 벌이지 못했다. 자본금을 대줄 수 있는 케이뱅크의 주주 KT가 공정거래법 위반 전력 때문에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계획했던 KT 주도의 대규모 증자가 무산된 탓이다. 자금줄이 막힌 케이뱅크는 지난해 4월부터 '직장인K 신용대출' 등 대출을 줄줄이 중단하고 사실상 '개점휴업'해야 ...